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디스플레이, 뉴욕 맨해튼에 유리 전망대 설치

공유
1

삼성디스플레이, 뉴욕 맨해튼에 유리 전망대 설치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미국 뉴욕 맨해튼의 304미터 유리 전망대가 뉴요커들의 새로운 명물로 떠올랐다. [사진 제공=써밋원밴더빌드]
삼성디스플레이가 미국 뉴욕 맨해튼의 신축 빌딩 서밋원밴더빌트에 조성한 3층 규모 펜트하우스 유리 전망대가 뉴욕의 새 볼거리로 부상했다.

맨해튼의 최대 부동산 사업업체인 SL그린은 42번가에 조성한 서밋원밴더빌트에 에어(AIR)라는 이름의 유리전망대를 지난 21일 개방해 뉴요커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에어는 켄조디지털이 설계한 높이 427미터의 빌딩 내 304미터 지점에 3층 규모로 설치된 것으로 뉴욕에서는 네 번째로 높은 전망대다. 삼성디스플레이의 69.67제곱미터의 이음매 없는 유리 구조가 제공된 것이 특징이다.
건물은 지난해 준공했지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로 인해 전망대는 이번에 일반에 개방됐다. 유리 벽과 바닥으로 구성되어 있어 바닥으로는 메디슨애비뉴가 내려다보이고 센트럴 파크 등 맨해튼 도심이 훤하게 내려다보인다.

해리 패츠 삼성전자 미국 디스플레이 부문 수석부사장은 “삼성은 인간의 경험을 우리의 최첨단 LED 월 기술과 어떻게 연계시킬 것인지에 대한 비전을 갖고 있다”면서 유리 전망대를 제시한 배경을 설명했다. 패츠 부사장은 또한 “SL그린과 파트너십을 통해 뉴욕에서 화려한 월 시리즈 제품으로 몰입형 환경을 제시했다”고 평가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튼튼하면서도 깔끔하고 선명한 투시 기능을 건물 전망대를 통해 구현한 것이다.

눈 아래로 맨해튼의 전망과 함께 반사되는 자신의 모습을 내려다보는 건 색다른 경험이다. 이 과정에서 전망대에서는 여성 방문객에게는 치마를 피하고 짧은 바지를 입으라고 안내하고 있다. 바닥이 유리로 되어있어 아래의 멋진 전망과 함께 원치않은 노출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사실을 모르고 치마를 입고 온 방문객에게는 원할 경우 반바지를 무료로 빌려준다고 한다.


남호영 기자 nh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