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스타항공, 회생절차 난항 거듭하는 까닭은

공유
0

이스타항공, 회생절차 난항 거듭하는 까닭은

리스사, 항공기 리스료 수백억 원 요구...인수업체 성정 “경영부담 너무 커”
이스타항공 임직원, 인수업체 부담 줄여주기 위해 임금 반납
성정 인수 재검토 가능성 내비쳐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건설업체 성정에 인수될 예정인 이스타항공이 최근 인수 가능성이 무산될 위기에 놓여 있다. 사진=뉴시스
건설업체 성정에 인수될 예정인 저비용항공사(LCC) 이스타항공이 최근 인수 파기 가능성이 흘러나오면서 경영 정상화에 빨간불이 켜졌다.

27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 예비인수업체 성정은 이스타항공과 채권단 사이에 변제율 협의가 늦어지자 ‘인수 재검토’ 가능성을 내비쳤다.

성정이 법정관리 방향을 논의하는 관계인 집회를 앞두고 채권단 협의 문제를 직접 언급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리스사, 항공기 리스료 수 백억 원 요구... 성정 측 “부담 너무 커”

채권단 가운데 하나인 항공기 리스 업체는 이스타항공 리스료와 보상금 등을 포함해 수 백억 원의 비용을 요구하고 있다. 변제액은 리스사가 처음 제시한 회생 계획안에 있는 범위를 넘어 수 백억 원에 이른다.

이스타항공의 보잉 737 맥스 항공기 리스료는 월 평균 8억 원 수준으로 성정이 리스사 요구를 들어주면 회생 채권 외 약 80억 원의 비용을 추가로 내야 한다.

성정 관계자는 “해외 리스사와의 변제율 협상에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상대 측에서 양보하지 않으면 우리 부담이 크다”고 말했다.

리스사가 요구한 비용에 성정은 인수를 재검토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성정 입장에서 수 백억 원의 리스료를 추가로 내면서까지 이스타항공을 인수하기에 부담이 크기 때문이다.

또 성정은 리스업체 요구를 수용하면 다른 리스사들도 같은 수준을 요구할 수 있어 우려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이스타항공이 채권단과 협의가 어려워지자 다음 달 관계인 집회에서 회생 인가에 필요한 채권단 3분의 2 동의가 어려울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스타항공 임직원들 임금 반납...고통 분담 나서

인수작업이 무산될 위기에 처해지자 이스타항공 임직원들은 임금을 반납하기로 했다. 이는 인수인 성정 측의 재정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스타항공 임직원들이 지난해 2월~ 올해 6월 1일 이전까지 받지 못한 임금은 이스타항공 최종 인수 우선협상대상자 성정이 낼 인수 대금으로 변제가 된다.

현재 이스타항공 임직원은 약 480명 규모로 이 가운데 88명만 근무를 하고 있다. 한 달 인건비는 약 15억 원이다.

근무 중인 직원은 임금의 30%를, 휴직 중인 직원은 휴직 수당을 반납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만약 임직원이 모두 동의하면 성정은 약 130억 원 이상의 운영 자금 부담을 덜 것으로 보인다.

이스타항공 근로자연대는 근로자가 원하지 않으면 임금 반납에 참여하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장문기 이스타항공 근로자연대 공동대표는 “회사가 살아남아야 그동안 밀린 임금도 받을 수 있어 고통 분담 차원에서 결정을 내렸다”며 “인수 과정에 보탬이 되고자 직원들이 스스로 임금 반납을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스타항공 인수 재검토 소식 들리자 ... 쌍방울 주가 ‘급등’

성정이 이스타항공 인수에 손을 뗄 수 있다는 소식이 나오자 쌍방울 주가는 들썩였다.

쌍방울 주가는 25일 장 마감 기준으로 전일 대비 13.89% 오른 787원을 기록하기도 했다. 상승세는 다음날까지 이어졌다.

앞서 쌍방울은 지난 6월 이스타항공 인수합병 본입찰에 단독으로 입찰 제안서를 제출하는 등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인 기업이다.

본입찰 과정에서 쌍방울과 성정이 같은 인수금액을 제시해 결국 우선협상대상자였던 성정이 새 주인에 낙점됐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이스타항공 인수합병(M&A)이 새 국면에 진입하면서 쌍방울에 대한 기대감이 주가를 끌어올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류으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frindb@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