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제유가, 고공행진... WTI ·브렌트유 7년여만 최고치

공유
0

국제유가, 고공행진... WTI ·브렌트유 7년여만 최고치

국제금값, 단기급등 따른 차익실현 등에 온스당 1800달러 밑으로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미국 오클라호마 쿠싱에 있는 원유 비축기지 모습. 사진=로이터
국제유가는 26일(현지시간) 글로벌 원유공급 부족 우려 등 영향으로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서부텍사스산중질유(WTI)와 브랜트유 모두 7년여만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뉴욕상업거래소에서 WTI 12월물 가격은 전거래일보다 1.06%(89센트) 상승한 배럴당 84.6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2014년 10월 13일 85.74달러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WTI는 올해 들어 지금까지 36.13달러, 74.46% 오른 상태다.

런던ICE선물거래소의 12월물 브렌트유는 전장보다 0.5%(41센트) 오른 배럴당 86.40달러에 거래됐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OPEC 협의체인 OPEC플러스(+)는 다음달 4일에 회의를 열고 생산량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OPEC+는 종전에 계획된 수준의 생산량 증가에 합의할 것으로 예상됐다.
알렉산드르 노박 러시아 부총리는 전날 OPEC+가 올해 초 합의한 일정에 따라 11월에 하루 40만배럴의 추가 증산에 합의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란 핵협상 재개 가능성이 언급됐음에도 협상이 실현되기까지 시간이 걸리는데다 이날 이란의 주유소 전산망이 사이버 공격으로 마비돼 원유 시장에서 당장 에너지 공급에 관한 긍정적인 기대를 불러일으키지는 못했다.

전날 10% 넘게 급등했던 천연가스 가격이 반락했지만 겨울철 난방 수요 증가와 에너지 공급 부족 우려는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리스타드 에너지의 선임원유시장 애널리스트 루이스 딕슨씨는 “에너지 공급부족은 해결되기에는 너무 거리가 멀다. OPEC+가 원유공급 확대에 나서지 않는 상황에서 원유가격은 11~12월에 추가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국제금값은 단기급등에 따른 반발과 차익실현 등으로 1800달러 선 아래로 내려앉았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물 금 선물은 0.7%(12.70달러) 하락한 1794.1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금 가격은 전날 1806.80달러에 마감해 팩트셋 자료 기준으로 지난 9월14일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