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영국 정보기관, 아마존 웹 서비스와 클라우드 계약

공유
0

영국 정보기관, 아마존 웹 서비스와 클라우드 계약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클라우드 컴퓨팅 솔루션을 제공하는 아마존 웹 서비스(AWS). 사진=AWS
영국의 3개 정보기관이 기밀 자료를 호스팅하기 위해 클라우드 컴퓨팅 솔루션을 제공하는 아마존 웹 서비스(AWS)와 계약했다고 영국 파이낸설 타임즈(FT)가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안성이 높은 클라우드 시스템 조달은 영국 정보통신본부(GCHQ)가 주관하고 있으며, 자매 기관인 보안부(MI5)와 비밀정보부(MI6)는 물론 국방부 등 다른 정부 부처도 활용할 예정이다.

그러나 이번 계약이 영국의 방대한 일급 비밀 데이터를 미국 기술기업이 호스팅하게 된다는 점에서 논란을 야기할 것으로 보인다고 FT는 지적했다.

업계 전문가들은 이번 계약이 10년간 5억~10억 파운드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

FT는 소식통을 인용해 AWS가 미국 회사이긴 하지만 모든 기관의 데이터는 영국에서 보관되며, 아마존은 클라우드 플랫폼에 저장된 정보에 접근할 수 없다고 전했다.

GCHQ 책임자인 제레미 플레밍(Jeremy Fleming)은 첩보 활동이 디지털 시대로 이동함에 따라 국가를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변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일급 기밀 정보를 안전하게 호스팅하기 위해 설계된 클라우드 서비스는 요원들이 해외에서 데이터를 보다 쉽게 공유할 수 있게 하고, 도청 시 특정 음성을 ‘탐지’하고 통역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GCHQ, MI5, MI6가 서로의 데이터베이스에서 더 빠른 검색을 가능하도록 돕는다.

영국 국립사이버보안센터(National Cyber Security Centre)에서 지난해 퇴직한 시어런 마틴은 "클라우드 보안서비스는 몇 분 안에 엄청난 양의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에서 이 같은 계약은 처음 이지만, 영국의 상용 클라우드 서비스 이용은 미국이나 다른 국가들에 비해 뒤처져 있었다.

앞서 미국 중앙정보국(CIA)은 2013년 모든 미국 정보기관을 대표해 AWS와 6억 달러 규모의 클라우드 계약을 체결했다. 이 클라우드 프로비저닝(cloud provision)은 지난해 AWS,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오라클, IBM으로 구성된 컨소시엄과의 새로운 계약을 맺었다.

전 미 국가안보국(NSA) 국장인 마이크 로저스는 클라우드 스토리지로 이전하면서 정보기관들이 잠재적인 용의자들을 집중 조사하는 데 도움이 됐다고 인정했다.

한편 프랑스도 정부가 승인한 보안 방식으로 비밀 데이터를 처리하는 '독립 클라우드(sovereign cloud)'를 구축하려 하고 있다.

블루(Bleu)로 불리는 가이아-X 프로젝트(Gaia-X project) 프로젝트는 구글, AWS 등 미국 기업과 경쟁할 수 있는 유럽 클라우드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것이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