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한항공-마포구, 서울 도심에 친환경 숲 만든다

공유
0

대한항공-마포구, 서울 도심에 친환경 숲 만든다

경의선 선형의 숲 안에 조성...마포구와 MOU 체결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우기홍 대항항공 사장(왼쪽)과 유동균 마포구청장이 지난 22일 마포구청에서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이 서울 마포구와 손잡고 서울 도심에 친환경 숲을 만든다.

대한항공은 서울시 마포구와 ‘경의선 선형의 숲’ 안에 스카이패스(SKYPASS) 숲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업무 협약은 지난 22일 마포구청에서 우기홍 대한항공 대표이사와 유동균 마포구청장이 만나 이뤄졌다.

마포구 안에 단절된 경의선 부지에 숲길을 연결해 쾌적한 도심환경을 제공할 ‘경의선 선형의 숲’은 내년에 2차 구간인 마포구 중동 가좌역~DMC역 연결구간 공사가 시작된다.

대한항공은 여기에 스카이패스 회원과 함께 스카이패스 숲을 만든다. 이는 대한항공의 그린 스카이패스(GREEN SKYPASS) 프로젝트의 하나다.
그린스카이패스는 스카이패스 회원이 본인 마일리지를 사용해 보너스 항공권이나 로고(logo)상품을 구매하면 대한항공이 구매 건에 비례해 기금을 모아 스카이패스 숲 조성 등 친환경 목적으로 사용하는 프로젝트다.

스카이패스 회원은 대항항공을 타거나 제휴사를 이용할 때마다 보너스 마일리지를 적립하고 적립된 마일리지를 사용하기 위해 스카이패스 회원 약관에 동의한 사람을 말한다. 스카이패스는 연령·성별·국적에 제한 없이 누구나 가입할 수 있다.

대한항공은 최근 소비자들이 친환경 가치와 메시지가 담긴 제품을 구매하려는 소비 문화에 주목하고 있다.

이에 맞춰 대한항공은 은퇴한 퇴역 항공기를 활용해 친환경 마일리지 상품을 출시했다. 또 대한항공은 친환경 업사이클링 브랜드 ‘프로젝트(project) 1907’과 협력해 폐 페트병을 재활용한 플라텍스(Platex) 원단으로 만든 백팩, 에코 숄더백, 파우치 등 친환경 상품을 대한항공 마일리지몰에 내놔 소비자들이 선택할 수 있는 폭을 넓혔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대한항공은 앞으로도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몸소 실천해 탄소 감축과 기후 위기 대응에 힘 쓸 계획”이라고 밝혔다.


류으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frindb@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