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디지코' 박차 가하던 KT, 통신장애 악재에 제동 걸리나

공유
0

'디지코' 박차 가하던 KT, 통신장애 악재에 제동 걸리나

신사업 발표날 인터넷 '먹통'…원인 분석 혼선 이용자 불만 가중
아현국사 화재 판박이…사업 전략 발표 연기, 피해보상 불가피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25일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KT 통신장애 관련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사업을 중심으로 ‘디지코’ 전환에 속도를 내던 KT가 인터넷 통신장애라는 악재를 만났다. 약 1시간 정도의 통신장애였지만, KT의 성장동력에 타격이 클 것으로 보인다.

앞서 25일 오전 11시 20분께 KT 인터넷 통신망에 장애가 생기면서 전국에서 피해가 속출했다. 특히 소상공인들은 매장 내 신용카드 결제가 마비된 데다 배달앱까지 먹통이 돼 주문을 받지 못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온라인 수업과 재택근무 위주로 진행하던 학교와 직장에서는 수업과 업무가 완전히 마비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날 정보통신사고 위기경보 단계를 주의로 발령했다.

또 이날 사고는 원인 분석에 대한 혼선이 이어져 논란이 되기도 했다. 당초 KT 측은 사고 원인에 대해 ‘대규모 디도스 공격’이라고 추정했으나 잠시 후 네트워크 설정오류로 정정했다. 경기남부경찰청과 과기정통부, 한국인터넷진흥원은 경기도 성남시 KT 분당 본사와 과천시 상황센터를 조사했으나 외부 침입 흔적이나 범죄 혐의점을 찾지 못했다.

한편 KT의 이번 사고는 2018년 서울 서대문구 아현국사 화재를 연상시키면서 논란이 더 커지고 있다. 당시 화재로 서울과 경기도 서부 지역 전화와 통신이 먹통이 돼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은 일이 있었다.
황창규 KT 회장은 사고 후 "이번 기회를 통해서 KT의 통신시설이라든지 여러 분야에 다 점검을 일제히 다시 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철저하게 만들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이어 아현국사 화재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만 1만1500명에 달했으며 이들에게 62억5000만 원을 보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KT는 황 전 회장 후임인 구현모 대표이사 취임 후 통신기업에서 벗어난 ‘디지코’ 전환을 모색했다. 이에 따라 엔터프라이즈와 콘텐츠 등 신사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해왔다. 특히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비대면 일상이 확대되면서 5G 통신과 이를 기반으로 한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높아진 가운데 통신장애가 커지면서 ‘디지코’ 사업에도 일부 제동이 걸릴 전망이다.

실제로 KT는 이날 AI컨택센터(AICC) 공급을 확대하는 AI 전략을 발표했으나 통신장애 이슈 때문에 제대로 알릴 기회가 없었다. 또 미디어 콘텐츠 사업 전략도 곧 공개할 예정이었으나 이번 사고 영향으로 잠정 연기됐다.

여기에 아현국사 화재 사고 피해 보상에 이어서 2년 만에 피해보상 방안을 마련해야 하는 처지에 놓였다. 당시 KT는 소상공인 피해보상 62억5000만 원 외에 피해고객 110만명의 요금감면액만 350억 원에 달했다.

당시 소상공인 피해보상을 주도한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당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은 "이번 피해 보상은 통신사의 약관과 별도로 이용자의 피해를 구제한 첫 사례"라며 "국회, 정부, 소상공인이 함께 문제를 해결하고 기업이 사회적 책무를 다한 좋은 선례를 남겼다"고 밝혔다.

이번 통신장애는 단시간에 진행됐고 빠른 복구가 이뤄진 만큼 아현국사 화재처럼 대규모 피해보상이 이뤄지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피해가 전국에서 발생한 만큼 보상절차와 피해액은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KT는 현재 과기정통부의 이용자 피해 현황 지시에 따라 구체적인 원인 파악과 피해규모 조사가 끝나면 보상조치에 들어갈 예정이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