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국, 외국인 관광객 규제 내달 8일 해제…코로나19 백신 접종-연락처 정보 요구

공유
0

미국, 외국인 관광객 규제 내달 8일 해제…코로나19 백신 접종-연락처 정보 요구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미국 방문 규제가 11월 8일 해제된다. 대신 여행객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 및 연락처 정보를 제출해야 한다. 사진=로이터
미국 정부는 외국인 관광객에 대한 규제를 내달 해제하면서, 항공사들이 여행객들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빙서류를 확인할 것과 연방정부 관리들에게 연락처를 제공할 것을 요구할 것이라고 CNBC가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영국과 브라질을 포함한 30여 개국에서 오는 방문객을 금지했던 코로나19 규제를 11월 8일 해제, 코로나19 예방접종을 받은 여행객을 허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국 여행 규제는 2020년 초 트럼프 행정부가 먼저 시행한 뒤 올해 바이든 행정부에 의해 확대됐다.

바이든 대통령이 25일 발표한 새 규정은 입국금지 명단에 포함되지 않은 국가에서 미국으로 오는 사람들을 포함한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적용될 예정이다.

바이든 행정부 고위 관리는 방문자의 백신 요구 사항에 대한 면제조항에는 18세 미만의 여행객이나 백신 접종을 할 수 없는 피치 못할 의료적 사유가 있는 사람도 포함된다고 말했다. 대신 2~17세 사이의 외국인 방문객은 완전히 예방 접종을 받은 성인들과 함께 여행을 할 경우 출발 3일 전에 코로나 진단 검사를 받아야 한다.
백신 접종률이 낮은 국가에서 비 관광비자를 받아 여행하는 사람들도 면제 대상이다. 미 행정부 고위 관리는 이 법안에 부합하는 국가는 50개국 정도지만, 면제를 받는 개인들은 미국을 긴급히 방문해야 한다는 내용의 미국 정부의 서한을 제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당국은 2회를 접종하는 코로나19 백신 또는 존슨앤드존슨의 얀센 같은 1회용 백신을 마지막으로 접종한 지 2주가 지난 시점을 완전 접종으로 판단한다. 미국질병관리예방센터(CDC)는 이달 초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허가를 받았거나 세계보건기구(WHO)의 비상 사용을 허가받은 백신의 2회 접종도 허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신 인증서는 디지털 사본과 종이 사본 모두 허용된다.

CDC는 또 항공사들이 여행객들의 연락처 정보를 수집하고 추적하여 잠재적으로 연방 관리들과 공유할 것을 요구했다.

항공사와 호텔 등 여행사들은 1년 넘게 미국 정부에 국경을 다시 열 것을 촉구해왔다. 미국은 2020년 초 코로나19 대유행 초기부터 국경을 제한했다.

델타항공, 유나이티드항공, 아메리칸항공은 바이든 행정부가 국가별 여행 금지를 예방접종 요건으로 대체할 계획이라고 발표한 이후 대서양 횡단 여행 예약이 급증했다고 밝혔다.

로버트 이솜 아메리칸항공 사장은 바이든 행정부의 국경 재개 발표에 대해 "미국을 오가는 여행 수요가 상당히 증가하고 있으며 많은 고객들이 여행이 허락되면 다시 미국으로 오고 싶어 한다"고 말했다.


조민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s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