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대목동병원, 김완석·김명수 교수 영입…"비뇨기 로봇수술 역량 강화"

공유
0

이대목동병원, 김완석·김명수 교수 영입…"비뇨기 로봇수술 역량 강화"

내년 2월 이대비뇨기병원 개원 앞둬…"비뇨기 로봇수술 최고될 것"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이대목동병원 비뇨의학과 김완석(왼쪽), 김명수 교수. 사진=이화의료원
이화의료원은 이대목동병원이 비뇨의학과 전문의 2명을 신규 영입했다고 25일 밝혔다. 내년 2월 대학병원 최초의 비뇨기병원인 '이대비뇨기병원' 개원을 앞두고 로봇수술 역량을 한층 강화하기 위함이다.

김완석 교수는 삼성서울병원 임상강사 시절 로봇수술센터 세팅을 주도해 수행한 국내 '비뇨기 로봇수술 1세대'다. 인제대 부산백병원 비뇨의학과장, 로봇수술센터 간사를 맡아 600차례 이상 로봇 수술을 경험했다.

김 교수는 부산 경남권 최초로 로봇방광암 수술과 총체내 전환술을 이용해 상처를 최소화한 ‘로봇인공방광수술’을 집도하는 등 유의미한 경험을 쌓았다.

또 부신부분절제술을 50차례 이상 성공시키는 등 다양한 질환치료에 강점을 가졌으며 지난 2019년에는 미국 스탠포드 대학 로봇수술센터 연수에서 다양한 로봇수술을 경험했다.

김 교수는 "국내 최초, 최대 규모인 이대목동병원 인공방광센터의 탁월한 업적을 익히 알기 때문에 이동현 교수(이대비뇨기병원 추진단장) 등 훌륭한 의료진과 함께 일할 수 있게 돼 영광"이라며 "선후배 의료진이 가진 임상경험과 이대비뇨기병원의 인프라가 합쳐진다면 세계 최고의 비뇨기병원이 완성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함께 영입된 김명수 교수 역시 비뇨기 종양 로봇수술 분야에서 주목받고 있다. 김명수 교수는 세브란스병원 비뇨의학과 전임의를 거쳐 2017년부터 화순전남대병원교수로 근무했다.

김 교수는 통증이나 출혈이 적고 회복이 빠르다는 로봇수술의 장점을 강화하는 동시에 장기 수술 결과까지 향상시킬 수 있는 연구를 진행 중이다.

최근 빠르게 증가하는 질환인 요로결석 치료에도 강점이 있다. 연성내시경을 통한 비침습적인 결석제거뿐만 아니라 결석의 재발을 최소화할 수 있는 요로결석 대사검사와 치료가 까다로운 신장 결석 수술에도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김 교수는 "이대비뇨기병원이 개원하면 국내의 비뇨의학이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될 것"이라며 "이대비뇨기병원의 개원멤버로 환자분들에게 최고 수준의 치료, 편안한 치료를 제공할 수 있도록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내년 2월 개원 예정인 이대비뇨기병원은 국내 대학병원 최초로 설립되는 비뇨기병원이다. 지난 2015년 개원한 국내 유일의 인공방광 수술 전문 센터인 이대목동병원 인공방광센터의 노하우를 살려, 국내 최고의 고난도 비뇨기 수술을 선도하는 허브병원으로 도약하는 것이 목표다.

이동현 이대비뇨기병원 추진단장은 "비뇨기계 종양의 경우 장기의 위치나 수술의 섬세도 측면에서 로봇수술이 매우 효과가 있는 경우가 많다""며 "새로 합류한 김완석, 김명수 교수를 비롯해 기존 근무하던 류호영, 신태영 교수 등이 함께 호흡을 맞춰 비뇨기 로봇수술의 임상과 연구에 힘써준다면 전 세계 비뇨기 로봇수술 분야에서 최고 수준에 오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하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