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데스크 칼럼] '옻칠 명장' 김성수가 일궈낸 전통문화의 세계화

공유
0

[데스크 칼럼] '옻칠 명장' 김성수가 일궈낸 전통문화의 세계화

left
노정용 편집국 부국장
K-팝으로 시작된 한류가 K-드라마, K-영화, K-푸드 등 다양한 K-콘텐츠로 확산하고 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다운로드로 사상 최초 기록까지 세우며 미국 빌보드에서 신기록 행진 중이다. 여기에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전 세계인들의 주목을 받으면서 한국 문화를 새롭게 인식하기 시작했다.

요즘처럼 한류가 유행하기 전 한국 전통 문화인 옻칠이 세계 2대 강국인 미국과 중국에서 상류층을 강타했다. 한국에서 변방 예술로 취급받던 옻칠이 미국 뉴욕 버팔로대학과 중국 칭화대학교에서 옻칠 명장 김성수(통영옻칠미술관 관장)를 초청해 학문적으로 조명하며 K-아트 옻칠에 주목한 것이다.

K-아트 옻칠이 세계 유명 대학에 의해 주목받은 것은 옻칠 명장 김성수 개인의 집요한 노력 덕분이다. 기원전 2세기 다호리 고분군에서 이어져 온 2000년 전통의 옻칠이 일제 강점 후인 1945년부터 값싼 화화염료인 카슈로 대체되면서 옻칠 예술은 사라질 위기에 처했다.

옻칠과 나전의 고장 통영에서 태어난 김성수는 2000년의 예술 옻칠을 다시 살려내는 걸 사명감으로 받아들였다. 한국 전통 옻칠과 나전 칠기 공예의 제작기법과 장인정신을 토대로 한국 현대 옻칠회화라는 장르를 새롭게 창조했다. 옻칠에 나전을 융합해 기존 회화 장르에서는 경험해보지 못한 K-아트 옻칠을 탄생시킨 것이다.
옻칠 명장 김성수는 옻칠과 나전이라는 전통을 어떻게 현대화할 것인지 고심했다고 한다. 기존 회화와 옻칠회화의 차별화를 위해 옻칠목공예캔버스를 만들어 먼저 액자를 없앴다. 전통나전칠공예의 뼈대가 되는 목물(백골)의 재료와 기법, 제작공정으로 만들어진 이 캔버스는 항산화‧항균‧항염 등 옻 성분의 고유 특성을 살리고 있는 게 특징이다.

김성수는 “옻칠에 나전을 융합하여 전통기법과 제작공정을 준수하면서 창작은 자유롭게 표현하는 것이 전통을 잇는 한국현대 옻칠회화”라고 말했다.

그러나 그가 창안한 옻칠회화는 처음에는 값싼 카슈 회화 취급을 받았다. 서양인들이 ‘래커 페인팅’이라고 부르며 한국 전통예술을 싸구려 취급하는 것에 울분이 치솟았다. 2002~2003년 뉴욕‧샌프란시스코‧LA에서 한국인 미국이민 100주년 기념 한국현대 옻회화 순회전을 열면서 ‘옻칠회화(Ottchil Painting)’라는 용어 사용을 고집해 영어사전에 등재하기도 했다.

옻칠 명장 김성수의 옻칠 인생 70주년을 결산하는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전시회에 참석한 관람객들은 이구동성으로 한 우물을 파고 전통을 현대화시키고 세계화한 그의 노력에 찬사를 보냈다. 전통에 너무 매달리면 고리타분하고, 현대를 강조하면 얼핏 세련되어 보이지만 금세 싫증을 느끼게 하는 것이 예술이다. 전통과 현대의 조화가 어려운 게 이 때문이다.

디즈니와 영화제작 계약을 앞둔 황금소나무 전원창 대표는 “옻칠 명장 김성수의 예술세계는 과거이자 현재요, 그리고 미래”라면서 “그의 작품들은 K-콘텐츠 제작에 전통을 고수하면서도 현대의 세련미를 맘껏 뽐낼 수 있도록 무한한 영감을 준다”고 평가했다.

2000년 전통 예술 옻칠은 그에 의해 다시 화려하게 부활했다. 사재를 털고 지난 2006년 고향 통영에 옻칠미술관을 설립, 지역 작가들을 대상으로 옻칠 전통예술을 전수하고 있다. 한류 붐을 타고 K-아트 옻칠이 한국을 넘어 세계의 주류 예술로 부상하길 기대해본다.


노정용 편집국 부국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