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화이자 백신, 5~11살 어린이 임상시험 결과 유효성 90% 넘어

공유
0

화이자 백신, 5~11살 어린이 임상시험 결과 유효성 90% 넘어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미국 화이자제 백신. 사진=로이터
미국 화이자는 22일(현지시간) 독일 바이오엔테크와 공동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5~11살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서 90.7%의 유효성이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이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화이자는 미국식품의약국(FDA)에 제출한 자료에서 임상시험에는 2268명이 참가했다고 밝혔다. 위약을 투여한 참가자중 16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반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참가자에서 감염된 사람은 3명이었다. 백신을 접종한 참가자는 위약을 투여한 참가자의 2배이상이었기 때문에 유효성은 90%을 넘었다는 것이다.
5~11살의 참가자는 10 마이크로그램의 백신을 2회 접종했다. 이는 12살 이상이 접종한 백신량의 3분의 1에 해당한다.

FDA의 외부전문가에 의한 자문위원회는 다음주 26일에 회의를 열어 5~11살에 대한 백신접종을 승인하도록 FDA에 권고할지 여부를 표결한 예정이다. FDA는 화이자가 제출한 자료에 대한 검토를 이날 발표할 예정이다.

화이자는 또 안전성에 관한 데이터의 개선을 위한 임상시험을 확대하고 어린이의 참가자수를 2배이상으로 늘린다고 발표했다. 자료에 따르면 백신의 안전성을 둘러싼 새로운 우려는 나타나지 않았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