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BGF리테일, 포스코인터내셔널과 내년 해외에 '합작 1호점' 문 연다

공유
0

BGF리테일, 포스코인터내셔널과 내년 해외에 '합작 1호점' 문 연다

21일 ‘해외 리테일 사업 공동 진출’ 업무 협약 체결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이건준 BGF리테일 사장(왼쪽에서 네 번째),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왼쪽에서 세 번째)과 관계자들이 21일 '해외 리테일 사업 공동 진출 업무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BGF리테일


BGF리테일이 포스코인터내셔널과 손잡고 해외 사업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

BGF리테일은 글로벌 종합사업회사 포스코인터내셔널과 21일 ‘해외 리테일 사업 공동 진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식은 이건준 BGF리테일 사장과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인천광역시 연수구에 위치한 송도 포스코타워에서 이뤄졌다.

BGF리테일은 지난 2018년 업계 최초로 몽골 울란바토르에 진출하며 해외 시장 공략을 위한 첫걸음을 뗐다. 올해 4월에는 말레이시아에 1호점을 열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상황에도 꾸준히 글로벌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철강, 식량, 자원개발 등 전략사업 외 푸드테크, 친환경소재 등 다양한 사업군에서 지속가능한 사업모델을 발굴하고 있다. 최근에는 80여 개의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해 기업들의 글로벌 사업 진출 파트너로 협업을 꾀하고 있다.

BGF리테일과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양사의 역량을 결합해 새로운 해외 진출국과 신규 협력사를 모색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진출 후보국가의 현지 시장조사와 협력사 발굴, 해상‧내륙 운송과 해외 판매, 해외 시장 타겟 상품 연구 등의 업무를 지원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탄탄한 해외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어 원활한 해외 사업 추진이 가능하다는 게 BGF리테일 측의 설명이다.

BGF리테일은 그동안 쌓아온 해외 진출 노하우를 기반으로 후보국가에 대한 사업성과 리스크 검토를 맡는다. 진출국가가 결정되면 CU의 브랜드 적용을 위한 전략 수립부터 사업 전개에 따른 차별화 상품 기획과 공급 관리, IT‧물류 시스템 구축, 운영 지원 등 업무도 체계적으로 실행할 예정이다.

양사는 현재 이미 CU가 진출해 있는 아시아 지역을 비롯해 전 세계 모든 국가를 후보지로 열어뒀다. 신뢰할 수 있는 현지 협력사와 함께 오는 2022년 중 합작 1호점 개점을 목표로 잡고 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BGF리테일은 몽골에서 140개가 넘는 점포를 운영하며 현지 편의점 업계 1위에 등극했다. 사진=BGF리테일


포스코인터내셔널이 BGF리테일과의 협업을 결정한 것은 해외 시장에서 CU의 브랜드 가치와 사업성을 높이 평가했기 때문이다.

실제로 BGF리테일은 CU보다 먼저 몽골 시장에 진출한 글로벌 편의점 ‘서클K’를 제치고 140개가 넘는 점포를 운영하며 몽골 편의점 업계 1위에 올랐다. 현지에서 큰 인기를 끌면서 올해 7월에는 몽골 新칭기즈칸 국제공항에 단독 입점하는 성과도 거뒀다. 이는 대한민국 편의점 브랜드가 해외 국제공항에 문을 연 첫 번째 사례로 꼽힌다.

말레이시아에서도 1호점(CU센터포인트점)이 문을 열자마자 100미터에 이르는 대기줄이 생길 정도로 뜨거운 현지 반응을 이끌고 있다. 최근 개점한 IOI시티몰점에서도 하루 평균 방문객이 3000명을 상회하는 등 인기가 폭발적이라고 BGF리테일 관계자는 전했다.

특히 BGF리테일은 K-편의점 비결과 IT 기술을 결합해 업계 최초로 개발한 ‘BGF 해외사업 전용 글로벌 시스템’을 올해 말레이시아 CU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며 차별화된 글로벌 사업 역량을 증명했다.

CU의 해외 진출은 국내 중소기업들의 상품을 해외에 수출할 수 있는 글로벌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다는 점과 향후 물류, 소재, 시스템 등으로 다양하게 사업을 확장할 수 있는 종합 사업 모델이라는 점에서도 그 의미가 크다.

이건준 BGF리테일 사장은 “포스코인터내셔널과의 협업으로 K-CVS의 글로벌 스탠다드를 지향하는 CU가 새로운 도약의 발판을 마련한다”면서 “앞으로 CU가 대한민국 편의점을 대표하는 브랜드이자 새로운 수출 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