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농협 하나로마트, '전기차 생태계' 조성 힘 보탠다

공유
1

농협 하나로마트, '전기차 생태계' 조성 힘 보탠다

하나로마트 양재점 지하 주차장에 급속 4기와 완속 6기 추가 설치 예정
수도권 하나로마트 매장 대상으로 전기차 충전소 인프라 구축 '박차'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농협유통은 지난 20일 '한국전기차 충전 서비스'와 전기자동차 충전 인프라 사업 협력을 위해 MOU를 체결했다. 사진=농협유통
농협유통은 지난 20일 서울시 서초구 본사에서 전기차 충전 서비스 지원 업체인 ‘한국전기차 충전 서비스’와 전기자동차 충전 인프라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앞으로 농협 하나로마트 양재점 지하 주차장에는 기존 급속 1기와 완속 2기에 더해 급속 4기와 완속 6기가 추가로 설치될 예정이다. 고객들이 장도 보고 전기차도 충전하는 ‘1석 2조’의 효과를 누릴 수 있다고 농협유통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번 협약은 전기차 수요 증대 추세를 반영해 이뤄졌다. 하나로마트 방문 고객에게 편의를 제공하고 전기차 충전소 인프라를 확대하고자 하는 정부 정책에 동참하는 취지에서 계약이 성사됐다.

정연태 농협유통 대표이사는 “전기차 생태계를 조성하는데 기여하겠다”면서 “하나로마트 양재점을 시작으로 수도권 하나로마트 매장 대상으로 전기차 충전소 인프라 구축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농업인·소비자·지역주민과 상생, 나눔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지난 1월 장중호 홈플러스 마케팅부문장(왼쪽)과 정민교 대영채비 대표이사가 서울 등촌동 홈플러스 강서점 5층 주차장에 조성된 전기차 충전소에서 전기차 충전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홈플러스


하나로마트 외에도 최근 마트들은 급속히 늘어나는 전기차 수요에 맞춰 소비자들이 마트에서 장을 보고 식사를 하는 동안 주차장에서 손쉽게 충전을 할 수 있도록 전기차 충전 공간을 조성하고 있다.

신세계그룹 이마트는 올해 1월 기준 141개 점포 중 119곳에 전기차 충전기를 마련했다. 충전기만 530개로 이중 급속 375개, 완속 155개다. 롯데마트의 경우 전국 113개 점포 중 100곳에 전기차 충전소를 운영하고 있다.

홈플러스도 오는 2023년까지 140개 모든 점포에 전기차 충전소를 마련할 계획이다. 지난 1월에는 서울 강서점에 첫 충전소를 설치했으며, 올해 중으로 충전소를 40여 곳으로 늘릴 방침이다. 홈플러스 칠곡점은 지난 12일 전기차 충전기 제작·운영업체 '대영채비'와 함께 최대 8대 동시 충전이 가능한 전기차 충전소를 설치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