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 수제맥주 제조기로 집에서 레드 에일 마셔볼까

공유
0

LG 수제맥주 제조기로 집에서 레드 에일 마셔볼까

LG전자, 페일 에일·흑맥주·밀맥주·필스너 등에 레드에일 추가
발효·숙성·보관 등 제조과정 자동화한 캡슐형 제조기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LG전자가 수제맥주제조기 `LG 홈브루`로 즐길 수 있는 맥주 종류를 늘린다. 사진 왼쪽부터 흑맥주(Stout), 밀맥주(Wheat), 필스너(Pilsner), 페일 에일(Pale Ale), 인디아 페일 에일(India Pale Ale, IPA), 레드 에일(Red Ale) 캡슐 패키지. 사진=LG전자
LG전자가 수제맥주제조기 'LG 홈브루'로 즐길 수 있는 맥주에 '레드 에일'을 추가한다고 21일 밝혔다.

LG전자는 2019년 LG 홈브루를 출시해 '페일 에일, 인디아 페일 에일, 흑맥주, 밀맥주, 필스너 등 맥주 캡슐 5종류를 내놓은 데 이어 이번에 레드 에일을 새롭게 선보인다.

이는 최근 집에서 즐기는 '홈술족(族)'이 늘어난 가운데 고객 선호도를 반영해 레드 에일 캡슐을 추가 개발했다는 게 LG전자 측 설명이다.

레드 에일은 아일랜드식 맥주로 일반 에일 맥주 보다 쓴맛이 적고 붉은 빛이 감도는 색상, 은은한 캐러멜 향, 견과류의 고소한 맛이 특징이다. 판매 가격은 3만9900원이다.
LG전자는 기존 홈브루 사용 고객을 위해 특별 이벤트도 진행한다. 25일부터 이달 말까지 가전관리 애플리케이션 LG 씽큐 앱으로 이벤트에 응모한 홈브루 사용 고객들 가운데 추첨을 통해 레드 에일 전용잔과 캡슐 등이 포함된 한정판 스페셜 패키지를 제공한다.

LG전자는 홈브루 사용 고객의 페인 포인트(Paint Point·불편함을 느끼는 지점)를 다양한 관점에서 연구해 왔다.

이에 따라 발효 온도와 시간 등 맥주 제조 알고리즘을 지속 개선해 에일 계열 맥주 제조 기간이 기존 평균 14일에서 10일로 짧아졌다.

LG전자는 새로운 맥주 제조 알고리즘을 적용한 홈브루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LG 씽큐 앱을 통해 추후 제공할 예정이다.

윤경석 H&A사업본부 키친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부사장)은 "보다 많은 고객이 LG 홈브루로 다양한 맥주를 직접 제조하고 맛보는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고객 수요를 담은 제품 개발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