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넷플릭스 CEO, '오징어 게임' 초록색 체육복 입고 3분기 실적 발표

공유
0

넷플릭스 CEO, '오징어 게임' 초록색 체육복 입고 3분기 실적 발표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넷플릭스 리드 헤이스팅스 CEO가 19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열린 3분기 실적 발표에서 '오징어 게임'의 초록색 체육복을 입고 발표하고 있다. 사진=IT 전문매체 씨넷(CNET)
넷플릭스의 리드 헤이스팅스 최고경영자(CEO)가 한국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 나오는 초록색 체육복을 입고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19일(현지시간) IT 전문매체 씨넷(CNET) 등 외신에 따르면, 헤이스팅스 CEO는 이날 온라인 실적발표 행사에서 넷플릭스 역사상 최고 히트작이 된 '오징어 게임'에 대한 애정을 표현하듯 초록색 체육복을 입고 발표를 진행했다.

이날 넷플릭스는 3분기 들어 신규 가입자가 440만 명에 이르렀다고 발표했다. 이 중 절반 가량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 가입자였다. 지난 9월 중순 공개된 '오징어 게임' 효과가 반영된 결과인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따라 넷플릭스 전세계 가입자 수는 2억 1360만명으로 증가했다.
또한 '오징어 게임' 공개 이후 첫 28일 동안 이 드라마를 최소 2분 이상 시청한 가입자가 1억 4200만 명에 이른다고 넷플릭스는 소개했다.

이는 넷플릭스 전 세계 가입자의 66%에 해당하는 수치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중 1억 계정 이상 시청한 작품은 '오징어 게임'이 처음이다.

'오징어 게임'은 북미 시장에서 신규 가입자 정체 추세를 보이는 넷플릭스에게 효자 노릇을 톡톡히 했다.

또한 '오징어 게임' 인기는 넷플릭스 신규 가입자 증가 외에 매출 증가와 주가 상승에도 기여하고 있다.

넷플릭스의 3분기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16% 증가한 74억 8000만 달러(8조 8167억 원)를 기록했다. 주당순이익은 3.19달러로 시장 전망치 2.57달러를 웃돌은 것으로 나타났다.

넷플릭스는 '오징어 게임' 티셔츠 등 관련 상품에 대한 팬들의 수요도 높다며 '오징어 게임'이 넷플릭스 수익 확대에 다방면으로 기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하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anicho9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