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민주노총, 서울 서대문 등 전국서 5만명 총파업 집회...도심 교통혼잡

공유
1

민주노총, 서울 서대문 등 전국서 5만명 총파업 집회...도심 교통혼잡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노조원들이 20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서대문역사거리에서 대형 현수막을 들고 집회를 갖고 있다. 사진=뉴시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도 서울을 비롯한 전국 각지에서 총파업과 대규모 집회를 강행했다.

이날 오후 2시 서울 서대문역 사거리에는 약 3만 명의 노조원이 기습 결집해 총파업대회와 가두시위를 벌였다.

이 때문에 당초 집회장소로 예상된 서울시청과 광화문 주변에 배치돼 있던 경찰도 급하게 서대문역 방향으로 이동했고, 광화문, 서울시청, 서대문역과 주변지역은 지하철 무정차 통과와 교통혼잡이 빚어졌다.
이날 민주노총은 ▲5인미만 사업장 차별·비정규직 철폐 ▲모든 노동자의 노조활동 권리 쟁취 ▲돌봄·의료·교육·주택·교통 공공성 쟁취 ▲산업 전환기 일자리 국가책임제 쟁취 등의 요구사항을 내세우며 집회를 벌였다.

이날 총파업 집회는 서울을 포함해 전국 14개 지역에서 동시에 열렸고, 정부 추산 5만 명, 민주노총 추산 8만 명 가량이 참가했다.

총파업으로 일부 학교에서는 급식·돌봄에 차질이 빚어졌고, 대규모 집회로 서울 등의 도심에서 교통혼잡이 빚어지기도 했다.

앞서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우려를 들어 파업 철회를 요청했고, 이번 집회에 대해 불법행위 책임을 묻겠다는 방침이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