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눅눅한 배달 음식에 지친 소비자, '바삭함'에 맛들이다

공유
0

눅눅한 배달 음식에 지친 소비자, '바삭함'에 맛들이다

갈릭앤갈릭 버거, 2주간 10만 개 팔려…판매순위 4위까지 올라
크런치 윙도 한 달 만에 30만 개 순삭…기존 치킨너겟의 2배 수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갈릭앤갈릭 버거가 판매 시작 2주 만에 누적 판매량 10만 개를 돌파했다. 사진=신세계푸드
신세계푸드가 바삭함을 살린 메뉴로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신세계푸드는 지난 5일 노브랜드 버거가 갈릭칩을 넣어 출시한 ‘갈릭앤갈릭’ 버거의 판매량이 2주 만에 10만 개를 돌파했다고 20일 밝혔다.

또 갈릭앤갈릭 버거는 노브랜드 버거의 버거 제품 14종 가운데 판매 순위도 4위에 올랐다. 보통 버거는 메뉴별로 팬층이 뚜렷한데, 별도의 프로모션도 없이 신메뉴가 판매 순위 상위권에 오르기는 좀처럼 쉽지 않다고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설명했다.

기존 버거 브랜드들이 마늘 소스를 넣은 갈릭 버거를 선보인 것과 달리 갈릭앤갈릭 버거는 마늘 소스와 함께 얇게 썰은 후 바삭하게 튀겨낸 마늘 칩을 넣어 바삭한 식감을 살렸다는 특징이 있다.

갈릭앤갈릭 버거 뿐만 아니라 지난 9월 노브랜드 버거가 출시한 ‘크런치 윙’도 한 달 만에 누적 판매량 30만 개를 기록하며 전체 사이드 메뉴(감자튀김 제외) 중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해당 제품의 판매량은 기존에 판매하던 치킨너겟 보다 2배 더 높은 수준이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크런치 윙은 출시 한 달 만에 누적 판매량 30만 개를 달성했다. 사진=신세계푸드


크런치 윙은 바삭함을 최대한 살릴 수 있도록 개발한 튀김 옷을 입혔고, 배달 서비스를 이용하는 소비자가 시간이 지나도 바삭한 식감을 제대로 느낄 수 있도록 전용 패키지까지 도입한 메뉴다. 특히 지난 9월 2주차에는 SNS에서 호응을 끌면서 품절 사태도 발생해 신세계푸드가 긴급 추가생산에 들어가기도 했다.

신세계푸드의 갈릭앤갈릭 버거와 크런치 윙이 잘 팔리는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배달 음식에 대한 피로도가 높아진 소비자들 덕이라는 것이 신세계푸드 측의 분석이다. 실제로 열기가 있는 음식을 배달 용기에 담을 경우 습기로 인해 눅눅해지거나, 배달시간이 오래 걸릴 경우 매장에서 즐기던 식감을 제대로 느끼기 어렵다.

신세계푸드는 이들 두 제품을 비롯해 ‘어니언 링’ 등 바삭한 식감을 살린 메뉴들의 강점을 알리기 위해 유튜브 광고와 바이럴 마케팅 등을 펼쳐 소비자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향후 메뉴 개발에 있어서도 바삭한 식감을 살리기 위한 레시피, 포장과 배달로 즐기는 고객을 위한 전용 패키지 등을 추가로 개발해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노브랜드 버거는 신세계푸드가 2019년 8월 출시한 가성비 콘셉트의 햄버거 프랜차이즈 브랜드다. 업계 최단기간인 1년 8개월 만에 100호점을 돌파한 데 이어 지난 9월 부산 하단아트몰링점을 열며 출범 2년 만에 150호점을 돌파했다. 이러한 성장세에 힘입어 신세계푸드는 올해 말까지 노브랜드 버거 매장을 170호점까지 늘리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앞으로도 고객들의 다양하고 세분화된 입맛과 취향을 반영해 노브랜드 버거만의 차별화 메뉴를 꾸준히 판매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