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건설기계 중남미서 '훨훨' ...역대 최대 실적 눈앞

공유
1

현대건설기계 중남미서 '훨훨' ...역대 최대 실적 눈앞

건설장비 올해 4100여대 판매 예상
역대 최대 2011년 2억5000만 달러 뛰어넘어
발 빠른 현지 투자와 맞춤형 영업 전략이 한 몫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중공업그룹 건설기계부문 계열사 현대건설기계가 올해 중남미 지역에서 최대 판매실적을 눈앞에 두고 있다. 사진=현대건설기계

현대중공업그룹 건설기계부문 계열사 현대건설기계가 올해 중남미 지역에서 최대 판매 실적을 눈앞에 두고 있다.

20일 건설기계업계에 따르면 현대건설기계는 올해 1~3분기까지 브라질을 비롯한 콜롬비아·칠레·아르헨티나 등 중남미 지역에서 건설장비 2179대와 지게차 659대 등 총 2838대를 판매했다.

여기에 현대건설기계가 앞으로 수주할 물량 1300여 대를 포함하면 올해 말까지 최소 4100여 대 판매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이에 따라 현대건설기계는 매출액이 3억 달러(약 3522억 원)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이는 중남미 건설장비 시장이 최대 호황기였던 2011년 2억 5000만달러(약 2900억 원)를 뛰어넘는 실적이다.
이번 성과는 현대건설기계가 중남미 시장의 성장 잠재력을 내다보고 현지에 투자를 대거 늘리고 지역 맞춤형 영업 전략을 펼친 데 따른 것이다.

현대건설기계는 2012년 브라질 현지에 생산 공장을 지은 후 이를 중남미 지역 생산 교두보로 삼았다.

이는 2억 명에 달하는 거대 브라질 건설시장과 칠레 등 최근 경제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지역을 공략하기 위해서다.

현대건설기계 브라질 공장은 이번 달 가동률이 2011년에 비교해 700% 증가했다. 이를 통해 현대건설기계는 연간 굴착기 2000대, 휠로더 500대 등 건설장비 총 2500대를 생산했다.

실제 현대건설기계는 올해 중남미 지역에서 판매된 건설장비 3000여 대 가운데 약 67%에 이르는 2010 여대를 브라질 현지공장에서 만들었다.

이에 따라 현대건설기계는 지역 간 운반에 따른 물류비용을 최소화하고 원자재 가격 인상으로 급격히 늘어난 건설장비 주문에 효과적으로 대응했다.

현대건설기계는 현지 맞춤형 생산 전략으로 현재 브라질 시장에서 중대형 굴착기 부문 점유율 2위를 차지했다. 현대건설기계는 올해 1~7월까지 브라질산(産) 중남미 굴착기를 1000대 판매했다.

현대건설기계 관계자는 “중남미 지역은 앞으로도 광산 건설장비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며 “현지 작업 환경에 맞는 장비 개발과 공급으로 건설기계시장을 주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류으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frindb@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