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하이트진로, 청년자립 지원사업 '빵그레' 2호점 오픈

공유
0

하이트진로, 청년자립 지원사업 '빵그레' 2호점 오픈

광주광역시·동구지역자활센터와 함께 운영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빵그레 2호점 개소식 행사에서 김인규 하이트진로 대표(윗줄 왼쪽 세 번째)를 포함한 관계자들과 자활근로 청년들이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의 청년자립 지원사업 '빵그레' 2호점이 한 달여의 시범 운영 기간을 거쳐 광주광역시 동구 서석동에서 정식 개점했다.

하이트진로는 광주광역시, 광주동구지역자활센터와 함께 베이커리 카페 빵그레 2호점의 정식 오픈을 알리는 개소식을 열었다고 19일 밝혔다.

개소식에는 김인규 하이트진로 대표를 비롯해 김종효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 임택 동구청장, 이수정 광주동구지역자활센터 센터장 등 관계자와 지역 주민들이 참석했다.

현재 빵그레 2호점에서는 제빵·바리스타 교육을 이수한 7명의 청년이 직접 빵과 음료를 만들어 판매하고 있다. 오픈을 기념해 한 달간은 매출의 20%를 사회적 독립을 준비하고 있는 지역 청년을 위해 기부한다.

기부금은 광주동구지역자활센터에서 빵그레 자활근로 청년들과 같은 꿈을 가진 이들을 위해 제과, 제빵 자격증 취득 관련 교육 비용에 사용될 예정이다.

하이트진로는 빵그레 2호점 방문객 중 2만 5000원 이상 구매 고객에 회사가 지원한 인기 굿즈를 증정하는 '오픈 기념 이벤트'도 열흘간 전개한다.

빵그레 2호점에서 근무 중인 정소나(26)씨는 "하이트진로와 광주동구지역자활센터 덕분에 평소 관심있던 제과제빵과 바리스타 기술을 배우고 활용할 수 있어 기쁘다"면서 "실질 기술 전수 등 다양한 지원을 받고 있는 만큼 베이커리 운영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인규 하이트진로 대표는 "빵그레가 청년자립 지원사업 성공 모델로 자리매김하고 광주광역시와 함께 2호점을 정식 오픈하게 돼 의미 있게 생각한다"며 "100년 역사를 가진 주류기업으로서 청년들이 꿈을 갖고 사회적 자립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과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빵그레 사업은 하이트진로가 공공기관과 함께 자활청년의 자립과 꿈 실현을 돕기 위해 지난해부터 기획한 청년자립 지원사업이다.

지난해 5월 창원에 1호점을 연 빵그레는 지역민의 꾸준한 사랑을 받으며 청년자립 지원사업의 대표 성공모델로 평가받고 있다.


이하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