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 경제 모멘텀 둔화에 '스태그플레이션 위험' 고조

공유
0

중국 경제 모멘텀 둔화에 '스태그플레이션 위험' 고조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중국의 경제 성장 둔화로 스태그플레이션 유발에 대한 우려가 커졌다. 사진=로이터
중국 3분기 경제 성장은 부동산 개발업체들의 재무 상태 악화와 전력 공급 제한으로 크게 둔화해 스태그플레이션 위험에 대한 우려가 커졌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이 19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통제된 후 중국의 올해 1분기 국내총생산(GDP)은 전년 동기 대비 18.3% 증가했고, 2분기 GDP는 7.9% 늘어났다.

그러나 3분기에 홍수, 전력 공급 제한, 부동산 산업 성장 둔화 등으로 GDP 성장률은 시장 예상치인 5%보다 낮은 4.9%를 기록했고, 애널리스트는 중국 4분기 GDP 예상치를 하향 조정했다.

저우하오 코메르츠은행 고급 신흥시장 경제학자는 "중국 4분기와 내년 1분기의 경제 성장률은 더 낮을 것"이라며 "4분기 GDP 성장률은 3~3.5%로 하락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루팅 노무라증권 수석 경제학자는 중국 4분기 GDP 성장률이 3%로 하락할 것이라고 말했다.

9월 산업생산은 석탄 공급 부족으로 전력 공급 제한과 석탄 가격 급등 등으로 성장률이 전년 동월 대비 3.1%에 불과했고, 성장 예상치 3.9%보다 낮았다.

푸링훼 중국 국가통계국 대변인은 "올해 들어 글로벌 에너지 가격이 대폭 올랐고, 천연가스·원유 가격이 역대 최고가에 도달했다"며 "국내 전력과 석탄 공급도 어려워지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전력 공급 제한으로 제조업 중점 광둥성 등 지역의 공장 가동 중단 등으로 스태그플레이션을 유발할 우려가 커졌다.

장즈웨이 핀포인트 애셋 매니지먼트 수석 경제학자는 "3분기 GDP 등 수치로 보면 스태그플레이션 위험이 올랐지만, 실업률 하락으로 당분간 스태그플레이션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장즈웨이 경제학자와 달리 선신펑 둥베이증권 애널리스트는 "생산 가격과 소비 가격이 급등하고 있지만, 경제 성장 둔화로 중국은 몇 달 내에 스태그플레이션에 접어들어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양지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vxqha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