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화디펜스, 국내 최대 조선해양전시회에서 첨단 에너지 기술력 뽐낸다

공유
0

한화디펜스, 국내 최대 조선해양전시회에서 첨단 에너지 기술력 뽐낸다

중소형 선박용 200kWh급, 대형선박용 1MWh급 ESS 등 주력 제품군 전시
선박용 고출력 배터리 모듈·ESS 전용 자동소화장치 등 최신기술 선봬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한화디펜스 부스 전경. 사진=한화디펜스
국내 대표 방산기업 한화디펜스가 이달 19일부터 22일까지 나흘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국제 조선 해양산업전시회(KORMARINE 2021)’에 참가한다.

그동안 방산 분야에서 활약해온 한화디펜스가 이번에는 선박, 잠수함 용 리튬전지체계 기술 기반 에너지저장시스템(ESS) 기술을 앞세워 행사에 참가한다.

올해로 22회를 맞이하는 KORMARINE 2021은 산업통상자원부 주관으로 열리는 국내 최대 규모 조선해양 종합 전시회다.

한화디펜스는 ‘해양·잠수함 토탈 ESS 솔루션(Total ESS solutions for maritime & submarine)’ 이라는 주제로 최신 선박용 ESS 기술과 비전을 소개한다.

한화디펜스는 국내 유일의 해군 잠수함용 리튬전지체계 공급업체로 ESS 분야 안전성 기술에서 세계 최고의 신뢰성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선박용 ESS 제품을 신규로 개발했다.
지난해 2월부터 대형선박용 ESS를 대우조선해양과 공동 개발 중인 한화디펜스는 국내 다수 친환경 선박 실증 프로젝트, 하이브리드 관공선 건조사업에 ESS를 공급하는 등 선박용 ESS 시장을 본격 공략하고 있다.

한화디펜스는 이번 전시회에서 중소형 선박용 200kWh급 배터리 시스템, 대형 선박용 1MWh급 배터리 시스템, 선박용 배터리 모듈 2종, 전용 자동소화장치 등 최신기술과 다채로운 기술을 선보인다.

중소형 선박용 200kWh급 배터리 시스템은 관공선, 유도선, 여객선, 화물선 등에 탑재 가능한 ESS로 다수의 관공선과 실증선에 장비선정 후 탑재되고 있으며 한화디펜스만의 화재 안전성 설계기술, 해양환경 최적화 기술이 반영돼 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대형선박용 배터리시스템이 한화디펜스 부스에 전시돼 있다. 사진=한화디펜스

대형선박용 1MWh급 배터리 시스템은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컨테이너선 등 대형선박에 탑재 가능한 '컨테이너 타입(Containerized) 배터리 시스템'으로 전력변환장치(PCS)와 변압기(TR) 일체형으로 제공된다.

이 기술은 피크 셰이빙(Peak shaving·전력 부하가 낮을 때 ESS에 전력을 저장했다가 부하가 높을 때 사용 하는 기술), 스피닝 리저브(Spinning Reserve·ESS가 선내 전력계통에 동기화돼 급격한 출력변동에 즉시 대응하는 예비전력), 블랙아웃 프리벤션(Blackout prevention. 발전기 등 고장시 선내 정전 방지)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 가능하다.

또 한화디펜스 선박용 ESS 제품은 화재 예방을 위해 셀 레벨, 모듈 레벨, 시스템 레벨에 다중 안전장치를 적용하고 있다. 화재가 발생하더라도 즉시 소화가 가능한 ‘ESS 전용 자동소화장치’를 기본 옵션으로 제공해 한화디펜스의 세심한 기술력을 엿볼 수 있다.

손재일 한화디펜스 대표는 “조선해양인 축제이자 교류의 장인 KORMARINE 2021 전시회에 처음으로 참여해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다가오는 탄소 중립, 친환경 선박 시대에 한국 조선업이 도약하고 세계 최고 수준의 안전성 기술을 갖춘 ESS를 내놓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