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지배구조 분석] 남양유업·한샘 오너가의 경영권 프리미엄 논란…“M&A 제도 개선해야”

공유
0

[지배구조 분석] 남양유업·한샘 오너가의 경영권 프리미엄 논란…“M&A 제도 개선해야”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글로벌이코노믹
남양유업과 한샘은 매각 추진 과정에서 오너가가 여전히 높은 가격의 경영권 프리미엄을 챙길 수 있지만 소액주주들은 주가가 되레 매각 발표 시점보다 하락하고 있어 경영권 프리미엄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남양유업은 올해 6월말 기준으로 홍원식 회장이 지분 51.68%를 갖고 있는 최대주주입니다. 최대주주와 특수관계인을 포함한 지분은 53.08%에 이릅니다.

남양유업은 지난 5월 27일 오후 5시 45분 보통주식 37만8938주를 3107억2916만원에 한앤코 19호 유한회사(한앤컴퍼니)에 양도하겠다고 공시했습니다.

남양유업의 오너가는 보유 주식에 대해 1주당 82만원 가량의 금액에 팔 수 있는 길이 열렸습니다.

남양유업의 주가는 공시일인 5월 27일 종가가 43만9000원으로 홍원식 회장과 오너가의 경영권 프리미엄이 약 87%에 달합니다.

남양유업은 다음날인 5월 28일에는 상한가인 57만원에 거래를 마쳤고 7월 1일에는 81만 3000원까지 치솟았습니다. 홍원식 회장이 팔려고 한 가격인 82만에 근접했습니다.

그러나 홍원식 회장이 보유지분을 한앤컴퍼니에 넘기지 않고 남양유업 매각에 이의를 제기하면서 남양유업의 주가는 곤두박질 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남양유업 주가는 10월 18일 42만2000원으로 매각 공시일의 주가보다 더 떨어졌습니다. 홍 회장의 경영권 프리미엄은 94% 수준으로 올라간 것으로 추정됩니다. 시장에서 신뢰가 무너지면서 투자심리가 약화되고 주가가 급락한 것으로 보입니다.
남양유업 오너가는 여전히 1주당 82만원에 팔 수 있는 길이 열려져 있지만 소액주주들은 오너리스크를 고스란히 부담해야 하는 실정입니다.

증권가에서는 기업 매각과정에서 대주주는 경영권 프리미엄을 얹어 높은 가격에 지분을 팔수 있지만 소수주주는 지분을 매각할 기회조차 얻지 못하는 불공정 사례를 근절하기 위해 M&A(인수합병) 제도가 개선되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소액주주에게도 오너가와 같은 경영권 프리미엄을 부여해 오너가가 엑시트(주식 매각)할 때 소액주주들도 엑시트할 수 있는 길을 열어줘야 한다는 것입니다.

인테리어 업체인 한샘도 최대주주인 조창걸 명예회장이 지분을 매각하기로 하면서 소액주주들이 속앓이를 하고 있습니다.

사모펀드인 IMM PE는 한샘의 조창걸 명예회장과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지분 30.21%의 인수에 나섰습니다.

IMM PE에 전략적투자자로 참가한 롯데쇼핑은 한샘 지분 5~6%를 인수하는데 약 3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입니다.

업계에서는 조창걸 명예회장과 특수관계인이 지분을 IMM PE에 넘기는 가격이 주당 20만원 안팎에 이를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매각 공시 당시엔 약 70%가량의 경영권 프리미엄을 챙길 수 있는 셈입니다.

한샘의 주가도 매각 공시 당시의 시점보다 하락해 소액주주들이 오너가의 경영권 프리미엄 독식에 허탈해하는 모습입니다.

일본과 영국과 프랑스 등 유럽에서는 30% 이상의 지분을 인수할 때에는 일반주주(소액주주)의 주식도 매수해야 하는 제도를 도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삼성전자가 2017년 미국의 전기장치 전문업체인 하만(Harman)을 인수할 때에도 대주주 지분 이외에 소액주주의 지분을 전부 사들여 주식 100%를 인수한 바 있습니다.

증권가에서는 과다한 대주주의 경영권 프리미엄은 소액주주들이 지분을 함께 팔지 못한데서 빚어지는 소액주주들의 희생과 함께 경영권 매각 프리미엄을 최대주주가 독식하고 있기 때문에 관련 M&A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김대성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장 kimd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