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차‧기아, 中 상하이 디지털 R&D센터 개소

공유
0

현대차‧기아, 中 상하이 디지털 R&D센터 개소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차‧기아가 중국 상하이에 디지털 연구소를 열었다. 사진=현대차
현대차·기아가 중국 상하이에 디지털 R&D센터를 개소했다고 블루웨일오토가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중국 현대차가 2013년 옌타이에 현대차·기아 중국 R&D센터를 설립한 이후 처음으로 설립한 해외 미래형 디지털 인텔리전트 R&D센터다.

이광국 현대차 중국 사업총괄 사장은 이날 열린 연구소 개소식에서 “중국 현지에서의 연구개발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디지털 R&D센터를 설립하게 됐다”고 설명하고 “모바일, 전기 통신 및 상호 연결 기술에 초점을 맞추어 자율주행 기술을 비롯한 주요 분야의 개발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통해 그룹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로써 기존의 옌타이 연구소는 자동차 개발을 총괄하게 되며 상하이 연구소는 중국 이용자들에게 모바일 여행 경험을 제공하는 데 주력하고 향후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 변화에 맞추어 능동적으로 대처하게 된다. 이에 따라 트렌드에 맞춘 디지털 기술과 서비스 연구개발 투자를 강화한다.

연구소는 인포테인먼트 신기술개발부, 자율운전개발부, UX(사용자경험) 연구부, 현대상하이모델디자인부, 기아상하이모델디자인부, 혁신개발부 등 6개 부서로 구성된다.
인포테인먼트 신기술개발부는 중국 맞춤형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관련 제품 및 서비스 개발에 주력하며, 자율운전부는 자율주행 기술을 중심으로 글로벌 플랫폼의 현지화를 촉진하며, 관련 기술 및 상품을 개발한다.

또 중국 시장을 위해 특별히 설립된 UX(사용자 경험) 연구부는 중국의 미래 여행 동향과 지역적 특성을 살리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현대상하이디자인부와 기아상하이디자인부는 글로벌 협업 시스템 구축과 함께 현지 특성에 맞는 스타일링 디자인을 발굴해 브랜드 파워를 강화한다.

혁신개발부는 내부 및 외부 리소스를 통합하고 차내 애플리케이션 시스템 전반의 솔루션을 개발하는 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개소식과 함께 현대차그룹은 인기를 끌고 있는 전기차 신모델 아이오닉5도 시연했다. 아이오닉5에는 AVP(아폴로발레파킹) 기술이 탑재됐으며 5채널 카메라와 12채널 초음파 센서로 자율 주행기술을 적용했다.

현대차는 이번 연구소 설립을 계기로 바이두 아폴로 등 기술기업들과 더욱 긴밀하게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조민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s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