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아마존, 쇼핑 대목 앞두고 계절 노동자 15만명 채용

공유
0

아마존, 쇼핑 대목 앞두고 계절 노동자 15만명 채용

지난해 10만명보다 50% 대폭 늘려... 평균 초임 시간당 18달러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아마존 로고. 사진=뉴시스
아마존이 연말 쇼핑 대목을 단단히 준비하고 나섰다.

월스트리트저널(WSJ), CNBC,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아마존은 18일(현지시간) 미국내 인력난이 심각한 가운데 이번 연말 쇼핑 대목을 앞두고 계절 노동자 15만명을 채용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아마존이 연말 쇼핑시즌을 앞두고 확대한 계절 노동자 규모 10만명보다 50% 대폭 늘어난 규모다.

온라인 시장에서도 경쟁하고 있는 미 최대 소매업체 월마트를 의식한 조처로 보인다.

앞서 월마트는 올해 연말 특수를 대비해 계절 노동자 15만명을 채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온라인 매출이 대폭 확대된 가운데 아마존을 비롯한 소매업체들이 그 어느때보다 올해 연말 특수에 거는 기대감이 높다는 것을 방증한다.

아마존은 이미 지난달 정규직 직원 12만5000명을 증원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기술직, 사무직 직원 4000명 채용도 병행되고 있다.

새로 채용 계획을 밝힌 계절 노동자 15만명은 미 전역에 깔린 아마존 물류 시설에서 고객 주문을 받아 포장, 배송을 담당한다. 아마존은 대개 가을에 계절 노동자들을 채용해 연말 쇼핑 시즌에 따른 주문 폭주에 대비해왔다.

심각한 인력난 속에 저임금으로 악명 높은 아마존의 임금 수준도 올라가고 있다.
아마존은 이번에 새로 뽑는 계절 노동자 평균 초임은 시간당 18 달러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신규 임시직원 확보를 위해 대대적인 인센티브도 내걸었다. 아마존에서 일하기로 계약하면 계약 당시에 3000 달러를 지급키로 했다. 직원 구하기가 힘든 일부 물류센터에 부분적으로 적용된다.

아울러 희망자가 적은 근무시간에 일하는 직원들에게는 추가로 시간당 3 달러 시급을 더 지급한다.

미국의 심각한 인력난, 특히 저임금이 많은 소매·접객업 부문의 인력 이탈 속에서 아마존은 직원 확보에 혈안이 돼 있다.

그동안의 오명을 씻어내려는 듯 입사 계약서에 서명하면 보너스를 준다거나, 대학 등록금을 지원하는 등 다양한 인센티브로 구인난을 돌파하려 하고 있다.

주문이 쇄도하는 가운데 어쩔 수 없는 선택인 것으로 보인다.

아마존은 팬데믹이 시작되면서 지난해에만 50만명 직원을 새로 뽑았고, 물류센터, 창고 등 설비 투자도 공격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아마존의 대규모 인센티브를 발판으로 한 신규 채용은 그만큼 소매업체들의 실적 기대감이 높다는 것을 방증하는 것이기도 하다.

파산 위기를 가까스로 모면한 미 백화점 체인 메이시 역시 지난달 대규모 직원 채용계획을 발표했다. 올 연말 특수를 대비해 정규직과 파트타임 직원 약 7만6000명을 뽑기로 했다.

월마트와 함께 미 양대 오프라인 소매업체인 타깃도 계절 노동자 10만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아마존은 7월 현재 미국내 정규지 직원만 95만명에 이른다.

한편 소매업체들이 임시직 직원을 대대적으로 늘리는 가운데 UPS, 페덱스 등 택배업체들도 채용 확대에 나섰다.

이들 두 업체만 약 20만명을 추가할 계획이다.


김미혜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LONGVIEW@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