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S-대한전선, 풍력-태양광용 해저케이블서 새 먹거리 찾는다

공유
0

LS-대한전선, 풍력-태양광용 해저케이블서 새 먹거리 찾는다

ESG 경영 영향 세계 시장 규모 2025년까지 45억 달러로 증가 전망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명노현 LS전선 사장(왼쪽), 나형균 대한전선 사장. 사진 = 각 사 홍보팀
전선업계가 신재생 에너지 사업에서 미래 먹거리를 찾는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1·2위 전선업체 LS전선과 대한전선이 풍력과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에 주력한다.

전 세계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에 관심을 갖기 시작하면서 친환경 제품이 관심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두 회사는 풍력과 태양광 사업에 들어가는 해저케이블을 생산해 새로운 시장 개척에 발 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해저케이블은 대륙과 대륙, 육지와 섬 등과 같이 바다를 사이에 두고 격리된 두 지점 사이에 전력과 통신 공급을 하는 케이블이다. 해저케이블은 한 번에 수십, 수백 km를 연결하고 바다 밑이라는 특수한 환경에서도 문제 없이 작동해야 하기 때문에 최고 수준의 기술력이 필요하다.

세계 해저케이블 시장은 지난해 23억 달러(약 2조 6905억 원)를 기록했고 2025년에는 약 45억 달러(약 5조 2650억 원)로 두 배 가량 증가할 전망이다.

LS전선, 미래먹거리 해저케이블 사업에 열 올려

케이블 전문업체인 LS전선은 국·내외를 가리지 않고 해저케이블 사업 수주를 따내고 있다.

LS전선은 지난해 말 2300억 원 규모인 ‘제주 3연계 해저 케이블 건설사업‘을 거머쥐었다. 이에 따라 LS전선은 전남 완도와 제주도를 잇는 해저 케이블(약 90km)을 생산하고 시공까지 담당한다.

해외 해저케이블에서 거둔 성과도 만만치 않다. LS전선은 지난해 네덜란드(약 1340억 원)와 바레인(약 1000억 원) 그리고 미국(약 660억 원) 등 해외에서 총 3000억 원이 넘는 대형 수주를 따냈다.

LS전선은 해상풍력 세계 1위 업체 덴마크 오스테드(Ørsted)와도 장기공급 계약을 체결했다.이에 따라 LS전선은 앞으로 5년 동안 오스테드가 한국에 건설하는 해상풍력단지에 대한 우선공급권을 갖는다. 우선공급권은 관련 사업에서 사업을 확보할 수 있는 권리를 지니는 것을 뜻한다.

LS전선은 또 2019년 1월 대만에서 해저 케이블 사업을 처음 따낸 후 지금까지 6차례에 걸쳐 대만 해상풍력단지에 들어가는 초고압 해저케이블 공사를 모두 거머쥐는 기염을 토했다. 이를 통해 LS전선이 수주한 금액은 8000억 원대에 이른다.

명노현 LS전선 사장은 “대만에서 일궈낸 성공 경험을 기반으로 해상 풍력 시장이 크게 성장할 것으로 여겨지는 호주, 일본으로 시장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대한전선, 해저케이블 新부지 선정에 한창..내부전력망에 주력

대한전선은 해저케이블을 생산하기 위한 새로운 부지 선정이 한창이다.

현재 대한전선은 충남 당진 공장에서 해저케이블을 생산하고 있지만 공장이 내륙에 있어 대형 케이블을 생산하고 이를 해저까지 옮기는 데는 한계가 있다.

이에 따라 대한전선은 해저케이블 사업을 확대하기 위해 바다에 가까운 공장 부지를 올해 안에 선정하고 착공까지 마칠 계획이다.

다만 상반기 안에 완료할 계획이던 부지 선정이 늦어지면서 일정이 지연될 가능성도 있다.

대한전선은 해상풍력발전에 들어가는 해저케이블 가운데 내부전력망에 집중할 계획이다.

내부전력망은 풍력 터빈과 터빈, 터빈과 해상변전소를 연결하는 케이블이다. 내부전력망은 해상변전소와 육상변전소를 연결하는 외부전력망과 비교해 시설 투자비와 진입장벽이 낮다. 대신 해상풍력단지가 커질수록 수요가 증가한다는 강점이 있다. 대한전선은 이와 같은 선택과 집중으로 단기간 내 시장경쟁력을 갖출 방침이다.

대한전선은 또 앞으로 증가할 해저케이블 수요에 유연하게 대응하기 위해 ’해상풍력사업단‘ 을 새로 만들고 전문인력을 영입하는 등 내부조직을 개편했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미래 먹거리 사업인 해저케이블 분야에서는 뒤처지지 않을 정도로 역량을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류으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frindb@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