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국 교통부장관, 공급망혼란 내년까지 지속 전망... 인프라법안 통과 필요성 강조

공유
0

미국 교통부장관, 공급망혼란 내년까지 지속 전망... 인프라법안 통과 필요성 강조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피트 부티지지 미국 교통장관. 사진=로이터
피트 부티지지 미 교통부 장관은 17일(현지시간) 미국이 직면한 공급망 문제가 오는 2022년까지 지속될 것이라고 예측했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부티지지 장관은 이날 CNN과의 인터뷰에서 공급망문제를 해결하는데는 조 바이든 대통령의 인프라법안을 통과시키는게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부티지지 장관은 “확실히 올해 우리가 경험한 많은 도전들이 내년에도 계속될 것”이라며 "발생하고 있는 일의 일부는 공급 측면만이 아니라 수요 측면이다. 수요는 예상을 뛰어 넘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바이든 행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1조2000억 달러(1420조2000억원) 규모의 인프라 법안 통과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부티지지 장관은 "이것은 우리가 인프라 법안을 통과시켜야 하는 또 하나의 예"라며 "대통령의 항구 인프라 계획에만 170억 달러(20조1195억원)가 있으며, 우리는 팬데믹으로 초래된 수요 변동, 쇼크와 혼란이 있을 때 이러한 종류의 병목 현상이 우리를 취약하게 만드는 장기적인 문제를 다룰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초당적 인프라 법안은 지난 8월 이미 상원을 통과했지만 3조5000억 달러(4142조2500억원) 규모의 사회복지 예산을 둘러싼 민주당내 분열과 공화당의 반대로 인해 하원에서 계류 중이다.

인프라 법안에는 도로와 교량 및 대중교통에 대한 자금이 포함되며, 항구와 공항 주변의 혼잡과 배기가스를 줄이기 위한 자금도 제공된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