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60조 셀트리온 탄생?]㉕ 셀트리온홀딩스 합병반대 소액주주 ‘설움’…주당 416만원 손해볼듯

공유
0

[60조 셀트리온 탄생?]㉕ 셀트리온홀딩스 합병반대 소액주주 ‘설움’…주당 416만원 손해볼듯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셀트리온그룹은 셀트리온홀딩스,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 셀트리온스킨큐어의 합병이 좌절되자 이번엔 셀트리온홀딩스와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의 합병을 추진키로 했습니다.

셀트리온홀딩스와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는 지난 15일 이사회를 열어 두 지주회사간 합병을 추진키로 결의했습니다.

셀트리온홀딩스는 지난 9월 16일부터 10월 6일까지 접수된 합병 관련 주식매수청구권 행사기간의 만료시점을 기준으로 셀트리온스킨큐어에 대해 주식매수청구권이 행사된 매수가액의 합계액이 500억원을 초과했다고 밝혔습니다.

셀트리온홀딩스는 셀트리온스킨큐어와 주식매수청구권이 500억원을 초과하면 합병 계약을 해제할 수 있다고 합의한 바 있습니다.

셀트리온그룹의 비상장 3개사 합병이 무산되면서 합병에 반대한 셀트리온홀딩스의 소액주주들은 당초 1주당 2274만2931원으로 책정된 주식매수청구가격이 이번엔 1857만5951원으로 낮아져 설움을 당하게 됐습니다.

셀트리온홀딩스의 합병에 반대하는 소액주주들은 3개사 합병이 무산되자마자 셀트리온홀딩스와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의 또다시 합병 추진으로 1주당 416만6980원의 손실을 감내해야 할 처지에 놓였습니다.

셀트리온홀딩스는 서정진 명예회장이 지분 95.51%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셀트리온홀딩스의 총 주식수는 30만4659주로 알려졌습니다. 서정진 명예회장이 약 29만980주, 나머지는 서 명예회장의 특수관계인과 소액주주들이 약 1만3679주를 갖고 있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는 서정진 명예회장이 지분 100%를 갖고 있어 소액주주들이 전혀 없는 상황입니다.

셀트리온홀딩스와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의 이번 합병 추진에는 주식매수청구권이 행사된 주식에 대한 매수가액이 100억원을 초과하는 경우 합병계약이 해제될 수 있습니다.

셀트리온홀딩스의 소액주주들이 주식매수청구권을 얼마나 행사하느냐에 따라 셀트리온홀딩스와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의 합병의 운명이 달려 있는 셈입니다.

셀트리온홀딩스와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의 합병비율은 1 대 0.4918994입니다. 합병 신주는 18만1603주가 됩니다.

두 회사가 합병하기 위해서는 또다시 주주총회를 열어야 하는데 오는 11월 1일로 예정되어 있습니다.

서정진 명예회장은 두 회사의 절대적인 다수의 지분을 갖고 있어 주주총회에서 합병안 통과는 처리될 것으로 보입니다.

합병반대 의사표시 접수기간은 10월 18일부터 29일까지이며 주식매수청구권 행사기간은 11월 1일부터 22일까지입니다.

두 회사의 합병기일은 12월 3일이며 12월 6일 합병등기가 이뤄지고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는 소멸됩니다.

셀트리온그룹의 비상장 3개사 합병 추진 과정에서 주가하락을 겪은 소액주주들은 회사측이 주가하락을 관망하고 있다고 반발하고 나서 셀트리온홀딩스와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의 합병 추진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김대성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장 kimd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