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부 '긴장감 놓지 말라' … 부산·광주·대전, 유흥시설 영업연장 '철회'

공유
0

정부 '긴장감 놓지 말라' … 부산·광주·대전, 유흥시설 영업연장 '철회'

"3단계 유흥시설 밤 10시 종료 지켜야" …오후 6시까지 전국서 922명 확진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1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위드 코로나' 시기를 앞두고 비수도권 일부 지방자치단체가 유흥시설의 운영시간 연장을 발표하자 정부가 제동에 나섰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은 17일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일부 비수도권 지자체에서 식당·카페 외에, 유흥시설 등도 운영 시간을 연장하는 조치를 하겠다고 발표했다"며 "운영시간 제한은 단계적 일상회복을 앞두고 전국적으로 동일한 조치가 필요해서 중대본에서 숙의 끝에 결정한 조치인 만큼, 해당 지자체는 중대본 조치대로 운영시간을 22시까지로 시행해 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권 1차장은 "18일부터 2주간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 방안이 시행되는데 방역수칙이 일부 조정된다 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하는 긴장감을 놓아서는 안 된다"면서 "성급한 방역수칙 완화로 급격한 유행 확산을 겪고 있는 외국 사례가 주는 교훈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5일 정부의 거리두기 조정안 발표 뒤 부산과 광주, 대전이 잇따라 유흥시설 등의 영업시간 제한 완화를 발표하자 중대본이 이날 공식적으로 원안 시행을 요구한 것이다.
감염 고위험시설인 유흥시설 등이 영업을 연장할 경우 비수도권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 우려가 있다. 방역이 불안해지면 일상회복 계획에도 차질이 빚어질 수 있어 새 거리두기 시행을 앞두고 다급하게 계획 철회를 요구한 것으로 보인다.

해당 지역들은 중대본 권고에 따라 영업시간 확대 방침을 모두 철회했다.

한편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922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173명보다 251명 적고, 일주일 전 일요일인 지난 10일의 1093명에 비해서도 171명 적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697명(75.6%), 비수도권이 225명(24.4%)이다.

시도별로는 경기 315명, 서울 298명, 인천 84명, 대구 44명, 부산 33명, 충남 32명, 경남 28명, 충북 24명, 경북 18명, 전북 12명, 전남 9명, 강원 8명, 제주 6명, 대전 5명, 울산·광주 각 3명이다.


최영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you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