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내일(18일) 날씨] 갑작스런 '10월 한파' …수도권 오후부터 가을비

공유
0

[내일(18일) 날씨] 갑작스런 '10월 한파' …수도권 오후부터 가을비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18일 월요일 오전 기상도.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18일 월요일은 전날보다 기온이 조금 오르겠지만 전국에 '10월 한파'가 이어지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4도, 광주 3도, 대구 1도 등 -2∼8도 분포를 나타내겠고, 낮 최고기온은 13∼20도로 예보됐다.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수도권과 강원영서·충청권·제주도 오후부터 차차 흐려지겠고, 남부지방은 밤부터 구름이 많아지겠다.

인천·경기서해안은 낮부터, 충남서해안은 오후부터 빗방울이, 인천·경기서해안 오후부터, 서울·경기내륙·강원영서 저녁부터 비가 오겠다.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강원도·충남권·전북서부·울릉도·독도는 5~20mm, 충북·전북동부·전남권·경상권내륙·제주도·서해5도는 5mm 내외다.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전 해상에서 강한 바람이 불고 높은 물결이 일 것으로 예보됐다.

동해안에는 너울에 의한 높은 물결이 백사장으로 강하게 밀려오거나 해안도로를 넘는 곳이 있겠으니 해안가 접근을 자제하는 등 주의가 필요하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1.5m, 서해 앞바다에서 0.5∼1.0m, 남해 앞바다에서 0.5∼1.5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0.5∼2.5m, 서해 0.5∼2.5m, 남해 0.5∼3.0m로 예상된다.


최영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you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