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 공급망 혼란 최악 상황 끝나나…평균 해상 운임 3주 연속 하락

공유
1

글로벌 공급망 혼란 최악 상황 끝나나…평균 해상 운임 3주 연속 하락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공급망 붕괴로 텅 빈 슈퍼마켓 상품 진열대. 사진=로이터
마트의 진열장을 비울 정도로 상품 공급을 괴롭혔던 최악의 공급망 혼란이 해소될 기미를 보인다고 TBS뉴스가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해상 운송의 어려움을 나타내는 척도인 평균 해상 운임이 3주 연속 하락했다. 국제 컨테이너 가격 종합지수가 노동절 이후 처음으로 1만 달러 밑으로 떨어졌다. 물론 비용 절감 효과는 미미한 수준이지만 하락했다는 의미는 크다. 여전히 운임 기준치는 작년 이맘때보다 거의 300%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지만 운송비 상승이 한풀 꺾인 것이다.

해상 운송은 공급망의 중요한 부분이다. 남부 캘리포니아의 마린 익스체인지에 따르면 60척이 넘는 컨테이너선들이 로스앤젤레스와 롱비치 항구에 입항하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이는 9월 중순 더 먼 앞바다에 정박하거나 공회전을 하던 기록적인 73척의 선박에 비하면 그 나마 개선된 것이다.

선박에서 컨테이너가 하역될 수 있게 되면, 실렸던 상품은 기차나 화물트럭에 실리고 전국을 가로질러 운반된다. 기차 운반의 경우 화물은 철도 집하지에 내려지고 회사 유통센터나 공장으로 가는 마지막 마일 운송을 위해 트럭에 실린다.
포갈 등 대형 운송 회사들은 그 동안 컨테이너의 부족으로 인해 철도 운송을 생략하고 항구에서 수동으로 짐을 직접 내려서 트럭에 실어 운반했다. 운송료는 4배까지 올랐다. 그런데 여기서도 좋은 소식이 들렸다. 포갈의 경우 8월에 선적 컨테이너의 약 45%를 수동으로 내려야 했지만 지난달에는 28%로 줄었다.

포갈의 댄 플로네스 최고경영자(CEO)는 "수동 하역이 줄어드는 것이 계속될지는 모르겠지만 데이터상 주목되는 점이기는 하다“고 말했다. 적어도 변화에 대한 긍정적인 신호라는 것이다.

공급망 위기는 회사들이 충분한 제품을 확보하고 상품을 판매하기 위해 과잉 주문을 한 이유로 과장됐을 수도 있다. 했기 때문에 과장된 것일 수도 있다. 특히 소매업자들은 연휴 시즌 상품 배송을 평소의 9~10월에서 7~9월로 앞당긴 것으로 보인다고 뱅크오브아메리카(BoA) 기업 분석가 켄 호익스터는 말했다. 평상시에도, 연휴 시즌 쇼핑에 맞춰 상품을 받을 수 있는 창구는 10월 중순, 추수감사절까지는 닫힌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이번 주에 공급망 혼란을 완화하기 위해 로스앤젤레스 항구를 하루 24시간, 일주일 내내 운영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것은 복잡한 문제에 대한 간단한 제안이다. 항만들이 완벽하게 운영된다 하더라도 노동력 부족과 다른 곳의 병목현상으로 공급망 혼란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백악관의 계획은 움직이지 않는 것보다는 낫다는 평가다. 당국은 또한 내륙에 단말기를 설치하고 상용 트럭 운전면허 신청 절차를 간소화했다.

산업용 부품과 반도체 부족의 원인이 된 베트남과 말레이시아의 코로나19 관련 공장 규제도 완화되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인텔과 삼성전자 계열사들이 11월말까지 호찌민 공장 가동을 전면 재개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도요타는 12월부터 생산량을 늘리고 부품 부족 때문에 손실된 생산량을 일부 회복할 계획 아래 동남아시아의 공급업체들과 협력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물론, 전 세계 공급망이 정상화되기까지는 여전히 거리가 멀다. 태풍과 같은 외부요인이 돌발 변수이기도 하다. 그러나 공급망 병목이 해소될 기미는 분명히 보인다. 포갈의 9월 일평균 매출 증가율은 7월과 8월에 비해 가속화됐다. 호전되는 분위기는 연말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기대다.


조민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s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