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친정부 인도 우익 힌두교 단체, 스트리밍과 블록체인 플랫폼, 암호화폐 규제 강력 촉구

공유
0

친정부 인도 우익 힌두교 단체, 스트리밍과 블록체인 플랫폼, 암호화폐 규제 강력 촉구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힌두 우익단체 민족봉사단의 수장인 모한 바그왓(사진)이 푸네 외곽에서 열린 콘클라베에서 기도하는 몸짓을 하고 있다.

인도 집권 여당과 연계된 강력한 우익 힌두교 단체가 규제가 필수적이라고 말하면서 스트리밍 플랫폼과 암호화폐에 대한 억제를 촉구했다. 나렌드라 모디 총리의 인도 인민당(Bharatiya Janata Party)의 이념적 토대인 인도 민족봉사단(Rashtriya Swayamsevak Sangh)의 모한 바그왓(Mohan Bhagwat) 대표는 “사회의 더 큰 이익을 위해 이러한 것들을 규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넷플릭스 및 아마존의 프라임 비디오와 같은 스트리밍 플랫폼은 대부분 인민당이 통치하는 주에서 대부분의 힌두교 인구에 선동적이고 공격적인 것으로 간주되는 콘텐츠로 인해 소송과 경찰 조사에 직면하고 있다. 넷플릭스, 아마존과 인도의 또 다른 주요 스트리밍 플랫폼인 월트디즈니는 논평 요청에 즉각 응답하지 않았다. 한편 비트코인과 인도의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기업가 협회(Association of Blockchain & Crypto Entrepreneurs)는 연락이 닿지 않았다.

바그왓은 금요일 두세라(Dussehra)의 힌두교 축제를 기념하는 추종자들에게 연설에서 “비트코인과 같은 화폐는 정부가 규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모디 총리의 정부는 종종 힌두교 그룹에 정책자문을 요청하고 있지만, 스트리밍 플랫폼에 대한 규제는 자제하고 있다. 그러나 영화와 TV 프로그램은 검열을 통과해야 한다.

정부는 올해 초 암호화폐 거래 및 보유를 금지하는 법안을 준비했지만, 의회에 제출하지 않았다. 현지 언론은 정부가 암호화폐 거래와 이를 지원하는 거래소와 거래자, 변호사에 세금을 부과하려고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