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19 신규 확진 1618명…8일 연속 2000명 아래

공유
0

코로나19 신규 확진 1618명…8일 연속 2000명 아래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서울역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16일 신규 확진자 수는 1600명대 초반을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1618명 늘어 누적 34만978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1684명)보다 66명 감소했다. 지난 9일(1953명)부터 8일 연속 2000명 아래를 유지하고 있다.

한글날 연휴가 지나면 검사 건수가 증가하면서 신규 확진자도 많이 늘어날 것이라는 우려가 있었으나 급증세는 나타나지 않았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1주일 전인 지난주 금요일(발표일 기준 10월 9일)의 1953명과 비교하면 335명 적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1594명, 해외유입이 24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를 지역별로 보면 서울 585명, 경기 579명, 인천 103명 등 수도권이 1267명으로 79.5%를 차지한다.

비수도권은 충북 68명, 경북 49명, 대구 47명, 충남 38명, 전남 24명, 부산 22명, 강원 19명, 전북·경남 16명, 대전 9명, 광주·울산·제주 6명, 세종 1명 등 총 327명이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1211명)부터 102일 연속 네 자릿수를 이어갔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