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골때녀' 한혜진 부상 하차 고민, 이현이 애틋 동료애 과시

공유
0

'골때녀' 한혜진 부상 하차 고민, 이현이 애틋 동료애 과시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SBS
한혜진이 부상으로 '골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 시즌 2에 하차할 뜻을 내비치자 이현이 등 동료 멤버들이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14일 오후 9시 방송된 SBS '워맨스가 필요해'에서는 FC 구척장신의 이현이, 아이린, 송해나, 차수민, 김진경이 출연해 부상당한 주장 한혜진을 걱정했다.

먼저 이현이는 "우리는 모델 선후배 사이에서 축구로 절친이 됐다"고 언급했다. 송해나는 "모델들이 단체보단 개인 촬영이 많아서 마주칠 일이 별로 없었다"며 분위기를 전했다.

이날 촬영을 앞두고 '골때녀' FC 구척장신 주장 한혜진을 대신해 매니저가 등장했다. 매니저는 "한혜진이 '골 때리는 그녀들 시즌2' 출연 제안을 받았으나, 건강상의 이유로 하차를 고민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후 이현이는 "한혜진이 20년 넘게 무대 생활을 하다 보니까 무릎이나 발목 상태가 좋지 않아 연습 중에 물이 차기도 했다. 그런데도 계속 아파하면서 연습을 했다"며 "지금까지 어떻게 버텨왔나 싶기도 하고 주장의 무게감이 느껴졌다. 자기가 스스로 미친 방패가 되겠다고 한 게 진짜 든든했었다"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곧이어 송해나, 차수민은 "한혜진이 없으면 사기가 떨어질 것 같다", "한혜진은 먼저 발 벗고 나서서 우리가 불편했던 것을 말해줬다. 그럴 때마다 너무나 큰 힘이 됐다"며 한혜진의 든든한 활약상을 전했다.


이한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