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우루과이, 해상풍력발전 추진

공유
0

우루과이, 해상풍력발전 추진

- 영해와 배타적경제수역에 일종의 해상농장 건설 -
- 경쟁력 갖춘 외국업체 참여 적극 환영 -





해양풍력발전 농장 건설 추진

효율적인 국가경제 운영으로 “남미의 진주”라는 평가를 받는 우루과이는 수출용 전력 생산을 촉진할 계획이며 그것은 해상풍력터빈을 가진 일종의 해상농장(farm)를 건설함으로써 추진할 것이라고 알려졌다. 우루과이석유공사(ANCAP)는 이러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2021년부터 프로젝트를 추진할 예정인데 이 과정에서 우루과이정부 자체의 재정투자 부담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고 민간업체를 참가시키기 위해 국제입찰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한다.
우루과이석유공사(ANCAP, https://www.ancap.com.uy/) 사장(Alejandro Stipanicic)은 “우리는 우루과이가 세계의 미래 에너지 공급의 중요한 일익을 담당한다는 것을 온 천하에 알리고자 한다”라고 말하고 있다. 그는 “H2u Off Shore”라는 수소에너지개발 프로그램 출범을 통해 “우루과이는 오늘날 우루과이석유공사(ANCAP)를 통해 미래 에너지 개발에 발을 들여 놓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것은 에너지 전환을 앞당기기 위한 우루과이의 국가정책으로 이해해야 되며 이 계획에는 위험(risk)이 없고 국가의 투자도 필요 없고 민간주도로 하되 우루과이석유공사(ANCAP)의 사업 참가는 국법에 의거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루과이석유공사(ANCAP)가 사업추진기관으로 일할 것인 바, 그것은 우루과이석유공사(ANCAP)야말로 경험, 기술, 지식, 정보를 갖추고 있으며 세계의 주요 석유업체와 함께 일할 수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우루과이 산업부장관(Omar Paganini)도 두바이엑스포 우루과이관 방문 중 온라인으로 한 연설을 통해 “우루과이는 녹색수소사업 관련 추진일정을 마련했으며 해상농장 건설은 이 녹색수소 생산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우루과이 안정과 위상, 풍력잠재성 활용


우루과이석유공사(ANCAP)의 사업 제안은 4개의 사항에 근거하고 있는 바, “1) 우루과이 내의 탈탄소화(decarbonization)를 지향하는 강력한 수요와 여론, 2) 우루과이의 정치·경제 안정과 국제 위상, 3) 세계 중요 석유업체들의 우루과이 내의 일자리와 계약체결 관련 성공적인 경험, 4) 우루과이 영해(territorial sea)와 배타적경제수역(exclusive economic zone) 상공의 풍력잠재성”이 그것이다. 입찰과정은 2021년 내 마무리짓는다는 계획이나 8개월~2년 정도의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하며 이것은 우루과이의 참가 희망업체 관련 정보 축적, 질의응답 등의 과정을 포함한다고 한다
우루과이 앞바다 250~500㎢(해역은 20미터, 배타적경제수역은 50미터 깊이) 구역 내에 8~16개의 블록(lot)을 만들어 일종의 풍력발전 해역을 만든다는 것이 근본적인 구상인 바, 우루과이 석유공사(ANCAP) 사장은 앞으로 5년 후에는 그러한 프로젝트를 완성해 우루과이 앞바다에 작동하도록 만들기 희망한다고 밝혔다. 우루과이 석유공사(ANCAP)는 “석유나 천연가스에 기반한 에너지에서 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것은 현실”이며 “수소가 핵심 에너지요소”이며 “우루과이야말로 수소 생산의 최적조건을 갖추고 있음”을 강조하고 있다.
한국과의 협력도 환영
우루과이 석유공사(ANCAP) 호르헤페레이로(Jorge Ferreiro) 부장은 “우루과이는 2018년 현재 전체 에너지 공급원 중 재생에너지의 비중이 25%이나 2050년에는 재생에너지의 비중을 90% 수준으로 높인다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한다. 그는 “우루과이는 유리한 기후조건을 활용해 위와 같은 해상풍력발전소 건설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것을 통해 국내의 에너지 공급과 수출도 목표로 하고 있다”고 강조한다. 전통적으로 해상풍력발전에 경험이 풍부한 스페인, 독일, 영국, 네덜란드 등의 업체들이 우루과이의 이러한 프로젝트에 나름대로 관심을 갖고 접근하는 것으로 알려지며 아르헨티나 업체들도 비상한 관심을 가지고 있다. 남미의 해상풍력 발전 분야에서 가장 큰 인지도를 가진 업체는 독일의 지멘스(Siemens)로 알려지고 있다. 페레이로 부장에 의하면 “우루과이의 해상풍력발전 계획은 녹색 수소에너지 개발프로그램(H2U)의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는 바, 앞으로도 수소에너지 개발 관련 많은 프로젝트를 개발할 것으로 보이며 한국업체도 경쟁력이 있을 경우 적극 협력할 의사를 갖고 있다”고 하므로 이에 관심을 가지고 진출노력을 하는 것이 요구된다.

자료: 우루과이석유공사(ANCAP) 관계자, 언론보도, KOTRA 부에노스아이레스 무역관 자료 종합
https://en.mercopress.com/2021/10/07/uruguay-eyes-energy-exports-from-sea-wind-farms
https://fuelcellsworks.com/news/uruguay-ancap-presents-the-h2u-offshore-program-explore-green-hydrogen-from-offshore-wind-far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