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中 우링홍광미니, 중국 9월 전기차 판매량 1위…테슬라 2・3위 차지

공유
0

中 우링홍광미니, 중국 9월 전기차 판매량 1위…테슬라 2・3위 차지

center
우링홍광미니 9월 판매량이 테슬라를 추월해 1위를 차지했다. 사진=우링홍광
중국 전기차 우링홍광 미니(Mini)는 중국 9월 전기차 판매량 1위를 차지했다고 시나닷컴이 14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중국승용차연합회에 따르면 중국 9월 전기차 판매량은 35만7000대로 전년 동월 대비 150% 넘게 폭증했다.

이중 우링홍광 미니 9월 판매량은 3만5169대로 전년 동월 대비 142.6% 폭증해, 1위에 올랐다.

테슬라 모델 Y와 모델 3는 각각 3만3033대와 1만9120대 판매로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비야디가 올해 출시한 친 플러스(秦 Plus) DMi는 4위이며 1만5164대가 팔렸다. 5위를 차지한 송() DM 판매량은 1만278대로 전년 동월 대비 1832% 폭증했다.

비야디 전기차 판매량은 우링홍광 미니와 테슬라에 밀렸지만, 9월 판매량 상위 15개 브랜드에서 5개를 차지했다.

샤오펑 세단 P7는 10위를 차지하고, 리샹 원(One)은 11위를 차지한 반면 니오는 15위 밖으로 떨어졌다.

우링홍광 미니 1~9월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985.5% 폭증한 25만6661대로 1위, 테슬라 모델 3와 모델 Y는 11만1751대와 9만933대로 2위3위를 차지했다.

우링홍광 미니는 미국 자동차업체 제너럴모터스(GM)와 중국 우링자동차가 합작 개발해 지난해부터 양산한 소형 전기차이며, 판매 가격은 2만8800위안(약 531만2448원)~4만3600위안(약 804만2456원)이다.

저렴한 가격과 작은 차체로 소비자의 주목을 받아, 판매량이 계속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비야디 한() EV와 친 플러스 DMi는 1~9월 판매량은 4위와 5위로, 각각 5만8479대와 5만8241대를 판매했다.


양지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vxqha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