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디즈니플러스, 韓·아시아 콘텐츠 공개…'런닝맨'부터 '설강화'까지

공유
0

디즈니플러스, 韓·아시아 콘텐츠 공개…'런닝맨'부터 '설강화'까지

日 애니메이션, 인도네시아·홍콩 드라마 등 다양한 콘텐츠 확보

center
14일 월트디즈니컴퍼니가 APAC 콘텐츠 쇼케이스를 개최한 가운데 루크 강 아태지역 총괄 사장이 디즈니플러스 콘텐츠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월트디즈니 컴퍼니는 14일 APAC 콘텐츠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디즈니플러스에서 즐길 수 있는 글로벌·아태지역 콘텐츠, 그리고 각 지역별 언어로 콘텐츠 라인업을 소개했다.

APAC 콘텐츠 쇼케이스에서는 18개의 오리지널 작품을 포함, 20개 이상의 아태지역 신규 콘텐츠를 최초 공개했으며 이 중에는 7편의 한국 콘텐츠가 포함됐다. 소비자들은 디즈니, 마블, 스타워즈, 픽사, 내셔널지오그래픽, 스타의 콘텐츠 라인업 외에도 아태지역 최고 콘텐츠 제작자들이 선보이는 다양한 작품을 디즈니플러스를 통해 만날 수 있다.

디즈니플러스가 공개하는 한국 콘텐츠는 SBS '런닝맨'의 스핀오프 예능인 '런닝맨: 뛰는 놈 위에 노는 놈'과 드라마 '설강화', '너와 나의 경찰수업', '키스 식스 센스', '그리드' 등이다. 또 아태 지역 콘텐츠는 일본 TBS 의학드라마인 '도쿄 MER: 달리는 응급실'과 애니메이션 '블랙 록 슈터 다운폴', '요조한 타임머신 블루스' 외에 인도네시아, 홍콩 등의 드라마가 소개된다.

소개된 신규 아태지역 콘텐츠는 내년까지 순차적으로 디즈니플러스를 통해 선보일 예정이며 정확한 공개 시점 등은 지역 별로 다를 수 있다. 디즈니는 이날 공개된 콘텐츠를 포함해 2023년까지 아태지역에서 50개 이상의 오리지널 라인업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이번 행사에서는 디즈니 텔레비전 스튜디오, FX 프로덕션, 20세기 스튜디오, 20세기 텔레비전, 터치스톤 등 디즈니의 크리에이티브 스튜디오가 제작한 수많은 영화와 TV 프로그램의 본거지이자, 한국을 포함한 아태지역 내 로컬 콘텐츠까지 즐길 수 있는 '스타' 브랜드도 소개되었다.

디즈니는 향후 몇 년간 디즈니플러스를 통해 글로벌 브랜드 콘텐츠, 스타 브랜드를 통한 일반 엔터테인먼트, 아태지역 각국의 현지 언어로 제작된 오리지널 작품들까지 다수의 신규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 디즈니는 이번늘 행사에서 수백 명의 아태지역 최고 창작자들과 디즈니의 세계적인 감독 및 콘텐츠 크리에이터를 연결하는 맞춤형 이니셔티브 'APAC 크리에이티브 익스피리언스 프로그램' 출범을 발표했다. 아태지역 전역의 창작자들은 마스터 클래스, 라이브 패널 행사 및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하며 월트디즈니 컴퍼니의 최고 경영진 및 크리에이터들과 만남의 기회를 갖게 된다.

루크 강 아태지역 총괄 사장은 "이번에 발표한 'APAC 크리에이티브 익스피리언스 프로그램'이 글로벌 콘텐츠 및 미디어 분야에서 중심지로 부상하고 있는 아태지역 크리에이티브 커뮤니티에 영감을 불어넣고 이 지역 창작 생태계가 보다 발전할 수 있는 동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아태지역 전역에서 만난 크리에이터들과 여러 콘텐츠는 이미 세계적 수준이며, 앞으로 더욱 발전할 것이다. 디즈니는 독보적인 스토리텔링 기반으로 관객들과 특별한 유대감을 맺고 있는 만큼, 세계 최고 스토리텔러들의 통찰력을 아태지역 인재들에게 전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