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래에셋생명, 변액보험 신계약 판매고 1위…점유율 59.4%

공유
1

미래에셋생명, 변액보험 신계약 판매고 1위…점유율 59.4%

1~7월 매출 1조8000억 원 돌파, 지난해 기록 뛰어넘어

center
서울 여의도 미래에셋생명 사옥. 사진=미래에셋생명
저금리기조와 증시호조가 이어지면서 생명보험업계의 변액보험 판매량도 급증하고 있다. 특히 미래에셋생명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변액보험 신계약 부문에서 판매 1위를 고수하고 있다.

미래에셋생명은 올해 7월까지 변액보험 초회보험료가 1조8000억 원을 넘겨 지난해 판매 기록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시장점유율 역시 59.4%로 올랐다.

초회보험료는 고객이 처음 납입한 보험료로 보험업계 성장성을 나타내는 지표다. 미래에셋생명은 지난해 총 1조6424억 원의 변액보험 초회보험료를 받아 52.9%의 점유율을 보이며 업계 1위다. 미래에셋생명은 올해에도 더 많은 고객을 확보해 변액보험 시장 점유율을 높여갈 방침이다.

전문가들은 미래에셋생명이 변액보험시장에서 이처럼 두각을 보이는 데는 글로벌 분산투자 원칙에서 기인한다고 본다. 고객에 적합한 최고의 포트폴리오를 토대로 정보 제공 및 우수한 투자 성적 결실을 맺어온 데 있다. 최근 해외투자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변액보험 자산의 60% 이상을 해외자산에 투자해 온 미래에셋생명의 운용 전략 역시 선견지명이 있었다는 평가도 따른다.

실제, 변액보험 자금은 해외투자형 펀드 중심으로 유입된다. 지난달 말 기준 직전 1년간 순자산 증가액이 큰 변액보험 펀드 1~3위는 모두 해외투자형이었다. 특히 ‘미래에셋생명 글로벌 MVP60’ 펀드는 1조 원 넘게 몸집을 키우며 변액보험 단일 펀드로는 가장 큰 증가세를 보였다.

미래에셋생명 글로벌 MVP펀드 시리즈는 2014년에 출시된 변액보험 최초의 일임형 펀드다. 전문가가 고객을 대신해 글로벌 금융시장을 점검하고 분기 단위로 투자 자산군을 조정하는 대표적 해외투자유형 펀드다. 올 3분기 기준으로 미국(61%), 중국(12%), 한국(7%) 등 전 세계 우량기업에 분산투자 하면서 9월말까지 누적 수익률은 70.9%를 기록했다.

조성식 미래에셋생명 자산운용부문대표는 “글로벌 자산배분 원칙아래 균형있는 포트폴리오를 제공하고자 노력중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변액보험 경쟁력을 바탕으로 더 많은 고객이 글로벌 우량자산에 합리적으로 투자해 행복한 은퇴설계를 준비하기 바란다”고조언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