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EU집행위, 천연가스 공동구매로 에너지가격 고공행진 대응

공유
0

EU집행위, 천연가스 공동구매로 에너지가격 고공행진 대응

EU, 참가는 자발적 결정에 맡겨…러시아 푸틴 대통령, EU 요청있다면 공급증가 용의 밝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유럽지역의 천연가스 수송관. 사진=로이터
유럽연합(EU) 집행위는 13일(현지시간) 에너지가격 고공행진을 억제하기 위해 천연가스의 공동구매를 검토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이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EU 각국은 올해 전력‧가스가격의 기록적인 고공행진으로 공업생산이 감소되고 소비자의 난방비가 급등하자 에너지 감세와 저소득세대에 대한 보조금 등 긴급조치를 서두르고 있다.

EU 집행위는 이에 따라 EU 각국 마다의 대응이 EU의 법률에 인정되고 있는 사실을 확인하면서 시간이 걸리지만 앞으로 에너지가격 쇼크에 대처하기 위한 협조적인 대책논의를 서두르고 있는 상황이다.

EU 집행위는 천연가스를 공동매입해 전략비축하는 이점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EU가맹국의 참가는 자발적인 결정에 맡길 예정이다.

스페인은 천연가스 공동구매 개시를 요구해왔지만 다른 나라들은 단기적인 위기에 대한 대처에 지속적인 규제전환을 하는데에는 신중한 자세를 나타냈다. EU 집행위는 천연가스 가격이 내년 4월까지 보다 낮은 수준에서 안정될 것으로 예상했다.
EU는 10월21~22일 정상회담에서 대응을 협의할 계획이다. 가맹국의 에너지담당 장관들은 오는 26일에 가격 고공행진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임시회의를 개최한다.

카트리 심슨 집행위원(에너지담당)은 “천연가스를 전력에서 완전히 분리하는 유일한 방법은 가스를 발전에 사용하지 않는 것이다. EU의 장기적인 목표는 화석연료를 재생가능한 에너지로 전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천연가스는 EU의 발전에서 약 4분의 1을 차지하고 있다.

EU 일부 가맹국들은 천연가스 고공행진으로 에너지시장 규칙을 바꿀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유럽의 탄소시장에 있어서 투기를 억제할 필요가 있다라는 것이다.

EU 집행위는 클린 에너지에 대한 신속한 이행이 화석연료가격의 변동에 대한 가장 효과적인 방책이라고 말했다.

한편 러시아의 블라드미르 푸틴 대통령은 이날 유럽 국가들이 요청한다면 천연가스의 공급을 늘리게 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가 정치적인 의도로 가스공급을 감축하고 있다는 비판을 부인한 것이다.

푸틴 대통령은 모스크바에서 열린 에너지관련 회의에서 “공급증가의 요청이 있다면 요청대로 증기시킬 것이다. 러시아가 거부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가 에너지를 정치적인 무기로 이용하고 있다는 비판에 대해 “완전 넌센스”라고 일축하고 “러시아는 항상 파트너국에 타협하고 있으며 추가조치에 대해 협의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다만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