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전자랜드, "콘텐츠 레저 인기에 여가용 가전 판매 증가"

공유
0

전자랜드, "콘텐츠 레저 인기에 여가용 가전 판매 증가"

올 1~9월 대형 TV·태블릿 PC 등 판매량 증가

center
콘텐츠 레저가 뉴노멀이 되면서 전자랜드의 콘텐츠 관련 가전 판매량이 증가하고 있다. 사진=전자랜드


넷플릭스 드라마 등 콘텐츠를 보면서 즐거움을 얻는 '콘텐츠 레저'가 뉴노멀로 자리 잡으면서 올해 콘텐츠 시청을 위한 여가용 가전 인기가 높아졌다.

13일 전자랜드에 따르면 올 1월 1일부터 9월 30일까지 가전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전년 동기대비 75인치 이상의 대형 TV는 34%, 태블릿 PC는 21%, 노트북은 18% 판매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가 지속되는 데다 한파와 폭염, 습한 기후 등 변덕스러운 날씨의 영향으로 실내에서 즐길 수 있는 콘텐츠 레저가 떠오른 덕이라고 회사 측은 분석했다.

특히 올해는 당초 예상하지 못했던 2020 도쿄 올림픽 인기의 영향과 넷플릭스, 티빙 등 OTT 서비스에서 제공하는 국내 콘텐츠들의 흥행이 더해져 콘텐츠 레저가 더욱 각광받았다.

전자랜드에 따르면 이제 단계적 일상회복(위드코로나)을 준비하는 상황에 돌입했지만 올 4분기에도 OTT 서비스의 신작 영화, 드라마와 대형 e스포츠 대회 등의 영향으로 콘텐츠 레저와 여가용 가전의 인기는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전자랜드 관계자는 "위드코로나 시대가 되더라도 이미 콘텐츠 레저가 '레저'의 한 축으로 자리잡아 관련 가전 영역에서 꾸준한 소비가 일어날 것으로 예상한다"며 "전자랜드는 트렌드를 유심히 관찰하고 관련 제품을 구비해 고객들이 여가용 가전을 손쉽게 비교 체험 후 구매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하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