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집값 상승·재개발 기대감에 수도권 고가빌라 거래 급증

공유
0

집값 상승·재개발 기대감에 수도권 고가빌라 거래 급증

서울·경기 6억 이상 빌라 매매 비율 2%→3.5%

center
서울 은평구 신축빌라 분양현장. 사진=김하수 기자
올해 서울과 경기도에서 6억 원 이상에 매매된 연립·다세대주택(빌라)이 2017년보다 2배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부동산 플랫폼 다방을 서비스하는 스테이션3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바탕으로 6억 원 이상에 매매된 서울과 경기도 빌라를 살펴본 결과 올해 초부터 9월 10일까지 매매 건수는 3048건으로 전체의 3.5%를 차지했다. 2017년 같은 기간 매매 건수가 1519건(2%)이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4년 만에 2배 넘게 증가한 것이다.

매매가 6억 원은 정책 모기지 상품인 보름자리론 최고 기준선이라 서민 주택을 판단하는 기준으로 꼽힌다.

특히 경기도에서 6억 원 이상에 거래된 빌라가 크게 늘어났다. 2017년(9월10일 기준)의 경우 6억 원 이상 빌라 매매 건수는 310건(0.8%)에 그쳤지만, 올해는 915건으로 3배가량 증가했다. 전체 매매에서 차지하는 비율도 2.1%로, 4년 전보다 1.3%포인트(p) 올랐다.

2017년엔 매매가 6억 원 이상 빌라가 성남 분당구와 용인 기흥구, 수원 영통구, 과천, 하남 등 특정 지역에 몰렸다면 올해는 구리, 화성, 김포, 광명, 의왕, 평택 등으로 6억 이상 빌라 거래가 늘고 있다.

서울의 경우 올해 9월 10일까지 4만3715건의 빌라 매매 중 6억 원 이상은 2133건으로, 전체의 4.9%를 차지했다. 2017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거래 건수는 76.4% 증가했고, 전체 거래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1.8%포인트 올랐다.

다방 관계자는 “재개발 사업 기대감과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신도시 개발 등으로 서울과 수도권 집값이 오르며 ‘고가 빌라’ 매매도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center
자료=다방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