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S전선 ‘초전도케이블’ 개발...ESG 경영 앞장선다

공유
0

LS전선 ‘초전도케이블’ 개발...ESG 경영 앞장선다

초전도 케이블, 전력 손실 없고 대용량 송전 가능

center
LS전선이 초전도 케이블 개발에 성공했다고 13일 밝혔다. 사진=LS전선
케이블 전문업체 LS전선이 차세대 초전도 케이블 개발에 성공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앞장선다.

LS전선은 친환경 에너지 제품으로 꼽히는 차세대 초전도 케이블을 만들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나온 LS전선 초전도 케이블은 전력 전송량이 기존보다 20% 이상 증가했고 생산비는 10% 이상 절감하도록 설계한 것이 특징이다.
초전도 케이블은 고온 초전도 도체(열·전기가 잘 통하는 물체)를 사용해 송전 중 전력 손실이 거의 없고 대용량 송전이 가능하다. 또한 이 케이블은 크기가 기존 구리 케이블의 20%에 그치지만 송전량이 교류는 5배, 직류는 10배다.

이와 함께 초전도 케이블은 전자파도 나오지 않아 친환경 에너지를 대표하는 제품이다.

LS전선은 한국전력 고창전력시험센터에서 약 2년 동안 연구해 ‘23킬로볼트(kV)급 3상동축’ 초전도 케이블을 만들었다. 초전도 케이블은 전 세계에서 3개 업체가 개발에 성공했으나 국제인증 획득을 받은 곳은 LS전선이 처음이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전세계 ESG 경영 트렌드에 힘입어 미국과 캐나다 등 북미와 유럽 등을 중심으로 초전도 케이블 사업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면서 “LS전선은 국내 상용화 경험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류으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frindb@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