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오징어 게임', 넷플릭스 구독 가구 절반 이상이 시청했다

공유
0

'오징어 게임', 넷플릭스 구독 가구 절반 이상이 시청했다

1억1100만 가구 '오징어 게임' 시청…94개국서 1위 달성

center
'오징어 게임'. 사진=넷플릭스
넷플릭스 전체 구독 가구의 절반 이상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인 '오징어 게임'을 시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넷플릭스는 세계 1억 1100만 구독 가구가 '오징어 게임'을 시청했다고 13일 밝혔다.

'오징어 게임'은 지난달 17일 공개 후 한국은 물론 브라질, 프랑스, 인도, 터키 등에서 큰 사랑을 받으며 총 94개국에서 넷플릭스 '오늘의 Top 10' 1위에 올랐다. 또 미국에서는 넷플릭스가 공개한 비 영어권 시리즈 중 최초로 21일 연속 '오늘의 Top 10' 1위를 기록하는 중이다.

김민영 넷플릭스 아시아 태평양 콘텐츠(인도 제외) 총괄 VP는 "넷플릭스가 한국에 투자하기 시작한 2015년 당시, 넷플릭스의 목표는 아시아는 물론 전 세계 한국 콘텐츠 팬들을 위한 세계적인 수준의 한국 콘텐츠를 선보이는 것이었다"며 "우리가 상상만 했던 꿈같은 일을 '오징어 게임'이 현실로 만들어줬다"고 밝혔다.

이어 "황동혁 감독님이 오랫동안 구상하셨던 이야기가 어느 곳에서도 만들어지지 못했을 때, 넷플릭스는 '오징어 게임'이 지닌 매력이 반드시 한국은 물론 세계 팬들의 마음을 흔들어놓을 수 있다고 믿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6일에는 '오징어 게임'의 이정재, 박해수, 위하준, 정호연이 미국 NBC의 간판 토크쇼 '더 투나잇 쇼 스타링 지미 팰런'에 출연한 바 있으며 '오징어 게임'을 상징하는 이미지가 뉴욕 타임스퀘어의 중심에도 등장했다. 또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달고나 키트' 등 한국 문화 전반에 대한 해외 팬들의 관심 역시 높아졌다.

'오징어 게임'에 담긴 한국 창작자들의 스토리텔링 능력과 한국 창작 생태계의 탄탄한 힘에 대한 외신의 호평도 이어지고 있다. 미국 유력 연예 매체 '버라이어티(Variety)'는 황동혁 감독과 인터뷰에서 '오징어 게임'의 특징으로 "한국 특유의 감수성과 세계인의 보편적인 감정을 동시에 표현할 수 있는 캐릭터"를 짚었다. 또 '블룸버그(Bloomberg)'는 "'오징어 게임'을 통해 한국 창작자들은 미국 중심의 할리우드와 경쟁할 수 있는 콘텐츠 제작 능력을 입증했다"고 전했다.

또 테드 서랜도스 넷플릭스 공동 대표는 지난달 27일 미국에서 열린 '코드 컨퍼런스 2021'에서 "'오징어 게임'은 넷플릭스 비 영어권 작품 중 가장 큰 작품이 될 것으로 보인다. 넷플릭스가 현재까지 선보인 모든 작품 중 가장 큰 작품이 될 가능성도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또 다른 공동 대표이자 창립자인 리드 헤이스팅스도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징어 게임' 등장 인물들의 복장인 초록색 운동복을 입고 본인이 '457번' 게임 참가자임을 인증하며 관심을 끌었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