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동학개미, 올해 삼성전자·SK하이닉스 투자로 6조8350억 원 '손실' 눈덩이

공유
0

동학개미, 올해 삼성전자·SK하이닉스 투자로 6조8350억 원 '손실' 눈덩이

center
삼성전자 근로자들이 경기 화성캠퍼스 반도체 생산라인 클린룸에서 반도체 장비를 점검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반도체 투톱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주가가 크게 하락하면서 올해 들어 순매수를 지속한 개인투자자들의 손실이 7조 원에 근접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동학개미로 불리는 개인투자자들은 삼성전자 보통주와 우선주, SK하이닉스에 45조 원을 쏟아 부었지만 추정 손실은 6조8350억 원 규모인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개인 투자자들은 1월 4일 부터 지난 12일 까지 삼성전자 보통주 34조5011억 원, 우선주 5조2099억 원을 각각 순매수했다.

SK하이닉스는 5조3434억 원을 사들였다.
개인 투자자들의 올해 누적 순매수 금액을 누적 순매수 수량으로 나눠 구한 ‘순매수 평균 가격’은 삼성전자 보통주가 8만671원, 우선주가 7만4068원, SK하이닉스가 11만7169원이다.

'순매수 평균 가격'을 지난 12일 종가와 비교해 보면 삼성전자는 평균 14.5%의 손실을 기록 중이고, SK하이닉스는 21.9% 손실을 기록중인 것을 알 수 있다.

개인투자자들이 매입한 평균가 보다 삼성전자는 주당 1만1672원, SK하이닉스는 주당 2만5670원 손실인 셈이다.

이를 금액으로 환산하면 개인 투자자들은 삼성전자 보통주로 4조9917억 원 손실, 삼성전자 우선주로 6730억 원 손실을 각각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보통주와 우선주를 합산할 경우 삼성전자 한 회사로만 올해 개인투자자들은 5조6647억 원의 손실을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투자자들은 SK하이닉스에서도 1조1706억 원의 손실을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