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69주년 창립행사서 3가지 비전 내놔

공유
0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69주년 창립행사서 3가지 비전 내놔

한화 미래 위해 ‘사업 구조 혁신·디지털 전환·지속가능경영’ 강조
“철저한 준비 통해 두려움이 아닌 희망으로 새로운 세계를 향한 가슴 뛰는 도전 시작하자”

center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이미지. 사진=한화그룹
지난 9일 창립 69주년을 맞이한 한화그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고려해 최소 인원만 구성해 12일 창립기념 행사를 열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창립기념 행사에 참가해 한화그룹 미래를 밝힐 비전을 제시했다.

이날 사내방송을 통해 공개된 그룹 69주년 창립기념사에서 김 회장은 “거대한 변혁의 소용돌이가 다시 우리 앞에 놓였다”고 현황을 진단했다.

김 회장은 이런 상황에서도 한화에는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역전의 DNA’가 있어 “철저한 준비를 통해 두려움이 아닌 희망으로 새로운 세계를 향한 가슴 뛰는 도전을 시작하자”고 임직원들을 독려했다.

그는 한화그룹 미래를 위해 임직원들에게 ‘사업 구조 혁신’, ‘디지털 전환’, ‘지속가능경영’을 강조했다.

실제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한화그룹은 우주, 수소, 금융 분야서 사업 구조 혁신을 추진 중이다.

특히 한화그룹은 우주 산업을 미래 성장동력으로 낙점했다. 이에 기존에 보유한 발사체, 엔진, 위성 등 역량에 더해 연구개발(R&D)과 기업 인수합병(M&A)이 사업확장의 매개체 역할을 했다.

이를 보여주듯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오는 21일 진행될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엔진을 생산·공급한다.
한화그룹은 수소에너지 사업 분야에서 가치사슬(밸류체인) 구축에 속도를 내며 탄소중립 전환도 이끌고 있다. 탄소중립은 배출하는 이산화탄소 만큼 흡수해 실질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친환경 전략이다.

이에 따라 한화그룹은 수전해기술을 기반으로 한 그린수소 공급부터 압축, 운송, 충전, 발전, 활용에 이르는 수소 밸류체인을 이미 그룹 내에 갖췄다. 이와 함께 수소혼소 기술력을 갖춘 PSM과 토마센 에너지를 인수하기도 했다.

한화그룹은 미래 금융을 이끌 디지털 솔루션과 신사업 확대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한화생명은 ‘구독보험’을 선보여 금융업계 변화를 선도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인공지능(AI)을 보험심사에 활용하고 있다.

또한 한화 금융계열사들은 전통적인 투자자본수익률(ROI) 중심 투자방식에서 벗어나 MZ세대(20~40대 연령층) 트렌드에 맞춘 디지털 혁신 등 새로운 분야에 투자해 금융산업과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성장동력을 만들어 가고 있다.

김 회장은 ‘디지털 전환’에도 더욱 속도를 높일 것을 주문했다. 코로나19와 같은 위기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기업의 유연성을 꼽아 이를 위해 디지털 전환이 필수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한화 주요 계열사들은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PA)'를 도입해 반복 업무를 자동화하고 업무 공유, 스마트워크 시스템을 구축해 업무환경부터 디지털 전환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사업 영역별로는 디지털 기반 공정 개선과 운영 최적화, 비대면 디지털 서비스 확대 등 경영 전 영역에서 AI, 빅데이터를 활용한 디지털 혁신을 서두르고 있다.

김 회장은 또 높은 수준의 지속가능기업을 그룹의 지속가능경영의 목표로 제시했다. 그는 “100년을 영속하는 기업 한화가 되기 위해 우리 기준이 지속가능경영의 표준이 되도록 해야 한다”며 상반기에 출범한 주요 계열사 환경·사회·지배구조(ESG)위원회가 적극적인 역할을 해주도록 요청했다.

한화그룹은 일찍부터 태양광을 비롯해 친환경 경영에 기반한 지속가능 경영에 앞장서왔다.

이를 보여주듯 한화그룹 금융계열사들은 지난 1월 탄소제로시대를 향한 ‘탈석탄 금융’을 선언했고 ㈜한화, 한화솔루션 등은 친환경 에너지사업 투자를 위한 ESG채권 발행에 나서 잇단 흥행을 거뒀다.

또한 글로벌 태양광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한화큐셀은 지난 2월 국내 재생에너지 기업 중 최초로 RE100을 선언한 바 있다. RE100은 2050년까지 기업이 사용하는 전력을 100% 재생에너지로 조달하는 운동을 뜻한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