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원니스, 인스피언 클라우드 EDI 서비스 도입

공유
0

원니스, 인스피언 클라우드 EDI 서비스 도입

안정적 산업재산권 연차료 납부 업무 처리 가능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원니스(대표 함수영)가 인스피언(대표 최정규)의 최신 클라우드 EDI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12일 밝혔다.

원니스가 글로벌 표준을 준용하면서 국내외 기업들의 특허, 디자인, 상표 등 각종 산업재산권에 대한 연차료 납부관리 업무를 효율적으로 처리하기 위해 인스피언의 클라우드 EDI 서비스를 도입했다.

인스피언의 클라우드 EDI 서비스는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로, 기업 간의 전자문서교환(EDI)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해준다.

특히 인스피언의 클라우드 EDI 서비스는 여러 글로벌 표준과 글로벌 기업들이 주로 사용하는 통신 프로토콜의 대부분을 지원하는 것이 특장점이다.
원니스는 기존 노후화된 업무 시스템을 개선하고, 고객들의 산업재산권 관리에 대한 안정성을 더욱 제고하기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주관하는 '중소기업 클라우드 서비스 바우처 사업'을 통해 인스피언의 최신 클라우드 EDI 서비스를 도입해 업무에 적용했다.

인스피언의 클라우드 EDI 서비스를 도입한 원니스는 대기업부터 중소기업에 이르기까지 고객사가 보유한 산업재산권에 대한 연차료 납부관리 서비스를 전문으로 제공한다.

2006년 LG전자의 납부관리 서비스를 개시한 이래 엘에스오토모티브, 배재대학교 및 해외 데너마이어(Dennemeyer) 등 국내외 기업과 대학들을 고객으로 확보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고객사들의 글로벌 산업재산권에 대한 연차료 납부관리를 단 한 건의 사고없이 수행해오고 있다.

함수영 원니스 대표는 "인스피언의 클라우드 EDI 서비스를 도입해 자사와 고객사 간의 연차료 데이터 송수신의 안정성과 보안성을 획기적으로 높이고, 고객확보 및 수익성 제고를 위한 든든한 역량을 확보하게 됐다"고 말했다.

최정규 인스피언 대표는 "이번 클라우드 EDI 서비스를 통해 원니스가 업무 프로세스를 향상시키고, 고객들에게 더욱 더 안전하고 신속한 서비스를 기업에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인스피언은 앞으로도 원니스가 보다 안정되고 안전한 환경에서 고품질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대한 기술지원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노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inrocal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