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저소득국 채무부담 지난해 12% 늘어 8600억 달러

공유
0

저소득국 채무부담 지난해 12% 늘어 8600억 달러

코로나19로 사상최대 규무…"빈곤국 절반 채무상환 어려울 정도 리스크"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미국 워싱턴의 세계은행. 사진=로이터
지난해 저소득국의 부채부담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여파로 12%나 증가해 사상 최대치인 8600억 달러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세계은행(WB)은 이날 이같은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하고 채무감면의 대응을 위한 빠른 조치를 촉구했다.

데이비드 맬패스 세계은행 총재는 기자회견에서 세계은행이 발표한 22년판 국제채무통계(IDS)에 대해 저소득국과 중소득국의 채무 취약성이 극적으로 높아졌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맬패스 총재는 또한 각국의 채무를 보다 지속가능한 수준까지 줄이기 위한 포괄적인 대응의 필요성을 호소했다. 보고서와 함께 내놓은 문서에서 포괄적 접근에는 채무삭감과 재편 가속화, 투명성의 향상이 포함된다고 지적했다.

맬패스 총재는 전세계 빈곤국의 절반이 대외채무의 상환에 어려울 정도로 리스크가 높다고 말했다. 지속가능한 채무수준은 경기회복과 빈곤 극복을 실현하는 데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보고서는 저소득국과 중소득국의 스톡기준의 대외채무는 2020년에 모두 5.3% 증가한 8조7000달러에 달했다. 모든 지역에서 증가했다.

대외채무는 국민총소득(GNI)과 수출을 웃도는 속도로 증가해 중국을 제외한 대외채무의 대GNI 비율은 5%포인트 증가한 42%를 기록했다. 채무의 대수출비율은 지난 2019년의 126%에서 154%로 급상승했다.

맬패스 총재는 20개국가 및 지역(G20)의 ‘채무지급유예이니셔티브(DSSI)’의 기한이 올해말에 끝나는 점을 감안해 채무재편의 대응이 급선무라고 강조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구제 다자기관으로부터 저소득과 중소득국에 유입된 자금은 1170억달러로 10년만의 최고수준에 달했다.

저소득국용 대출은 25% 증가한 710억 달러로 역시 10년만의 최고치를 기록했다. 국제통화기금(IMF) 등 다국적기관이 420억 달러를 제공해 양자 대출은 100억 달러를 넘어섰다.

세계은행의 카멘 라이하트 수석이코노미스트는 금리의 상승에 동반한 채무가 많은 국가가 직면한 과제가 악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라이하트는 또한 성장부진이 개발도상국이 직면하고 있는 최대의 경제적 과제라고 설명했다.

경제성장은 빈곤 해소에 불가결할 뿐만 아니라 세입을 증가시키고 재정적 여유와 사회적 안전망, 공공재의 제공으로 이어진다고 지적했다. 라이하트는 “코로나19 팬데믹이 발생하기 전부터 많은 신흥국시장과 개발도상국은 과제를 안고 있으며 지난 2015년경부터 성장이 둔화하기 시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