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 미국에 고관세 철회 요구...캐서린 타이 USTR대표와 중국 류허 부총리 회담에 관심 집중

공유
0

중국, 미국에 고관세 철회 요구...캐서린 타이 USTR대표와 중국 류허 부총리 회담에 관심 집중

중국이 미국에 대해 고관세 철폐를 요구했다.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중국이 미국에 대해 고관세 철폐를 요구했다. 사진=로이터
중국이 미국과의 무역 회담에서 높은 관세를 철폐하라고 미국을 압박했다고 로이터통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캐서린 타이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류허 중국 부총리의 가상 회담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중국과 협상한 1단계 무역협정이 이행될 수 있도록 솔직한 대화를 모색하고 약속을 지키겠다고 밝힌 데 이은 실질적인 대화의 자리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회담 후 “중국 측이 관세 및 제재 철회에 대해 협상했으며 중국의 경제개발 모델과 산업 정책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했다”고 전했다.

USTR 관계자는 타이 대표가 두 번째 전화통화를 통해 양자간 교류가 중국의 무역 및 보조금 관행에 대한 미국이 불만을 해결할 수 있는지의 여부도 타진했다고 말했다. USTR은 “타이 대표와 류 부총리는 미중 무역협정 이행을 검토하고 양측이 특정 현안에 대해 협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신화통신은 양측이 "핵심적인 우려를 표명하고, 협의를 통해 서로의 합리적인 우려를 해결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이어 "양측은 동등한 접근과 상호 존중으로 대화를 계속하고, 양국 간의 경제 및 무역 관계의 건전한 발전과 세계 경제의 회복을 위한 여건을 조성하기로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USTR의 한 고위 관리는 브리핑에서 목표치에 미치지 못하는 중국의 미국 상품의 구매 약속 등 1단계 협상 이행에 대한 중국의 성과를 평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진강 주미 중국대사는 반면 이에 대해 “중국은 항상 국가 간 관계에서 약속을 지켰다”고 주장했다.

진강 대사는 중국이 지적재산권 보호와 금융 부문 개방을 포함,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야기된 심각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성실하고 꾸준히 이 협정을 이행했다“고 언급했다. 동시에 그는 미국의 중국 기업들을 규제하는 미국 정부를 비난했다.

미국과 중국의 1단계 무역 협정은 세계 양대 경제대국 간의 장기간의 관세 전쟁을 완화시키는 효과를 가져왔다. 이는 저작권, 상표권 및 기타 지적 재산에 대한 보호 강화와 함께 미국의 농장과 공산품, 에너지 및 서비스의 구매를 2년 동안 2000억 달러 증가시키겠다는 중국의 약속이 골자였다.

트럼프 행정부는 국영 기업에 대한 중국 정부의 보조금과 중국의 전략적 산업 정책 등 더 어려운 문제들을 다루기 위해 2단계 협상을 계획했다.

관계자는 타이 대표의 향후 중국과의 관계는 "약속 이행 요청에 중국이 어떻게 반응하느냐에 달려 있다”고 말하고 트럼프 행정부에서 기획했던 2단계 협상은 진행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민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s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