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국 처브그룹에 인수되는 라이나생명, 다음단계는?

공유
0

미국 처브그룹에 인수되는 라이나생명, 다음단계는?

라이나생명과 처브라이프간 합병으로 이어져 시너지 기대

center
라이나생명의 모회사인 미국 시그나그룹이 보험사업 분야를 미국 처브그룹에 매각한다. 사진=라이나생명
시그나그룹이 처브그룹에 라이나생명을 팔면서 한국내 법인인 처브라이프와 라이나생명 간 통합 행보에 대한 금융권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8일 금융권에 따르면 시그나그룹은 한국, 대만, 뉴질랜드, 태국, 인도네시아, 홍콩 사업부와 터키합작회사를 처브그룹에 모두 매각한다. 홍콩에 있는 건강보험 사업만 이번 매각에서 제외됐다. 거래 가격은 총 57억5000만 달러(약 6조9000억 원)로 알려졌다. 내년에 협상이 완료될 예정이다. 시그나그룹이 이처럼 매각에 나선데는 향후 포트폴리오를 건강관리사업쪽에 집중하기 위해서다.
처브그룹은 미국의 기업보험 전문회사다. 전세계 54개국에서 재물, 특종, 개인상해, 건강, 재보험 등 각종보험상품을 기업·개인 고객에 제공하고 있다. 한국내에선 에이스손해보험과 처브라이프생명이 계열사다.

라이나생명은 1987년 외국계 생명보험사 중 최초로 한국시장의 문을 두드렸다. 텔레마케팅(TM) 채널이 강점인 라이나생명은 지난 7월 기준 누적 순이익만 1651억 원이었다.국내에선 삼성, 한화,교보등 빅3보험사에 이은 네 번째 높은 수준이다. 보험사의 건전성 지표인 지급여력(RBC)비율 역시 2분기 말 기준 348.5%로 안정적 수준을 유지하는 알짜배기로 알려지고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이번 매각의 결과, 라이나생명과 처브라이프간 합병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라이나생명은 텔레마케팅에 강점을 지니고 처브라이프는 방카슈랑스 중심으로 영업을 펼쳐온 기업들인 만큼 양사 합병으로 경영효율성 측면에서도 큰 시너지가 기대되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