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수첩] 고승범 위원장, 가계부채 문제 해결 구원투수될까

공유
0

[기자수첩] 고승범 위원장, 가계부채 문제 해결 구원투수될까

left
금융증권부 이도희 기자
매파색이 강한 고승범 위원장이 금융위원회 수장이 되면서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계속된 저금리 기조 경제 정책에 변화를 가져오고 가계부채 문제도 해결할지 기대가 크다.

행시 28회 출신인 고 위원장은 금융위와 한국은행에서 두루 요직을 거친 금융통이다. 금융위 시절에는 금융서비스국장, 금융정책국장, 사무처장, 상임위원 등을 역임하며 금융 정책 전반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런 까닭에 금융위 수장으로서 고 위원장이 오랜 기간 금융 정책을 담당해온 경험을 토대로 강도 높은 가계부채 억제책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실제 우리 경제에서 뇌관으로 지목되어 온 가계 빚은 지난 1분기에만 1765조 원을 기록해 2003년 이후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1년 전과 비교해 153조 6000억 원(9.5%) 급증한 것이다. 일각에선 가계부채의 원인을 '저금리 기조' 유지에서 찾는다.

싼 이자 탓에 대출 시장은 활성화되고 시중에는 돈이 마구 풀렸다.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돈들은 주식 부동산 등 자산시장으로 흘러들어갔다. 끝내 부동산과 주식시장은 거품만 가득 차 버블경제 붕괴 우려까지 낳았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보고서에서도 우리나라 주택 가격은 2020년 3분기가 2019년 4분기 대비 9.3% 상승했다. 같은 기간 미국이 6%, 독일 5.5%, 캐나다 4.8%가 오른데 비해 월등히 높다.

이런 속에서 금융위 수장을 맡은 고승범 위원장이 느끼는 가계부채 해결에 대한 중압감은 엄청날 것이다. 더구나 내년이면 이번 정부의 임기도 끝난다. 정부의 경제정책이 성공적이냐 실패냐 여부도 고 위원장의 어깨에 달려있다. 그가 가계부채 문제의 진정한 구원투수가 될 지 주목된다.


이도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ohee194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