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내년 보험산업 성장률 3.2% 전망…개인·기업보험 수요 확대 기대

공유
0

내년 보험산업 성장률 3.2% 전망…개인·기업보험 수요 확대 기대

보험연구원, ‘2022년 보험산업 전망과 과제’ 온라인 세미나

center
김세중 보험연구원 동향분석실장이 8일 보험연구원이 개최한 '2022년 보험산업 전망과 과제' 세미나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보험연구원
"경제 정상화에 따른 성장 여건 개선으로 내년 보험산업의 수입보험료는 전년 대비 3.2% 늘어난다"

8일 보험연구원은 온라인상으로 ‘2022년 보험산업 전망과 과제’ 세미나를 개최하며 이같이 밝혔다.

보험연구원에 따르면 생명보험 수입보험료는 올해 4.3%에서 내년 1.7%로 증가세가 둔화될 전망이다. 하지만 코로나19에 따른 반사 효과 속에서도 양호한 성장세 만큼은 유지될 전망이다.

보장성보험의 경우 신상품 개발 위축에 따른 종신보험시장의 성장세 둔화에도 불구, 질병·건강보험 중심으로 2.7% 성장이 전망된다. 일반저축성보험의 경우 시중금리 상승으로 금리 경쟁력 약화가 예상된다. 다만 2012년 급증했던 일시납 보험의 만기 후 재가입 효과 등으로 2.8% 성장이 예상된다.

변액저축성보험의 경우 코로나19 이후 투자상품 선호 확대로 신규 판매는 양호하겠지만 기존 계약의 지속적 유출로 4.7% 감소도 예상된다.

손해보험 원수보험료는 올해 5.5%, 내년 4.9%로 명목경제성장률 수준에서 증가세가 예상된다. 장기손해보험은 질병, 상해, 운전자보험 중심으로 전년 대비 5.2%의 양호한 성장세를 지속할 전망이다.

자동차보험은 자동차보험료 등록대수 증가 둔화, 저렴한 보험료의 온라인 채널 확대 등으로 2.1% 성장에 그칠 전망이다. 일반손해보험은 배상책임보험 시장 확대와 신규 위험담보 확대 등으로 7.5%의 고성장이 예상된다. 퇴직연금은 계속보험료를 중심으로 8.0% 증가할 전망이다.

또 코로나19로 확대됐던 경제 환경의 불확실성 완화로 경제 정상화에 따른 대면 영업환경 개선과 개인·기업보험 수요 확대도 기대된다. 코로나19 백신접종 가속화로 올해 말 ‘위드 코로나’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추후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시 대면채널 영업환경도 개선될 전망이다.

실물경제 회복세와 금리 상승은 개인보험과 기업성 보험 수요의 확대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김세중 보험연구원 동향분석실장은 “민간소비 회복은 위축됐던 개인보험 수요 확대로 이어질 수 있다”며 “설비투자와 수출입 증가는 기업성 보험에 긍정적이며 건설경기 회복은 화재보험과 이행보증보험 수요를 확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금리의 점진적 상승이 장기보험의 보험료 부담을 완화시켜 보험 수요 확대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면서도 “한편으론 코로나19 반사효과 소멸로 예비적 저축 동기 약화, 유동성 증가세 둔화, 자동차 등록대수 증가세 둔화 등 보험 수요 확대에 부정적 영향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