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홍콩 부동산 중개업체 미연그룹, '중개수수료 미지급' 헝다그룹 고소

공유
0

홍콩 부동산 중개업체 미연그룹, '중개수수료 미지급' 헝다그룹 고소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미연그룹은 중개수수료를 지급하지 않은 헝다그룹을 고소했다. 사진=로이터
자금난으로 파산위기에 빠진 헝다그룹은 부동산 판매 중개수수료를 지급하지 않아 홍콩 부동산 중개업체 미연그룹(美联集团·Midland)에 고소 당했다고 시나닷컴이 6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헝다그룹과 미연그룹은 2019년 부동산 판매 대리·중개 계약을 체결하고, 미연그룹과 자회사 샹강즈예(置業)는 헝다그룹이 개발한 부동산 '헝다·췬룽완(珺瓏灣)'과 '헝다·루이펑(睿峰)'을 대리 판매했다.

미연그룹이 헝다그룹이 개발한 부동산 대리 판매로 받아야 하는 중개수수료는 총 4462만 홍콩달러(약 68억2953만 원)이지만, 547만 홍콩달러(약 8억3723만 원)만 받았다.

샹강즈예는 중개수수료 924먼 홍콩달러(약 14억1408만 원)를 받아야 하지만, 헝다그룹은 90만 홍콩달러(약 1억3773만 원)만 지급했다.

미연그룹은 헝다그룹을 고소하기 전에 변호사를 통해 중개수수료 지급을 청구했지만, 관련 답변이 없어서 법원에 고소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른 홍콩 부동산 중개업체 중위안디찬(中原地產·중원부동산)도 지난달 "헝다그룹은 기한 내에 중개수수료 310만 홍콩달러(약 4억7442만 원)를 지급하지 않았다"며 헝다그룹을 고소했다.

현재 헝다그룹은 자금 부족으로 부동산 개발을 중단했고, 부동산 중개사와 건설업체 등에 지급해야 하는 비용을 지급하지 못하고 있다.

부동산 개발 지연으로 주택 인도 시간도 늦춰지고 있으며, 부동산 구매자의 불만을 사고 있다.

중국 정부는 헝다그룹의 파산 위기 해결에 직접 나설 수 없지만, 일부 국영기업과 국영 부동산 개발업체에 헝다그룹 자산과 개발 중인 부동산 인수를 권유하고 있다.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광저우시 도시건설투자그룹(广州市城市建设投资集团)은 120억 위안(약 2조2165억 원)으로 헝다그룹 광저우 축구장과 주변 아파트 건설 프로젝트를 인수할 계획이다.

또 차이나반케(Vanke)와 진마오 홀딩스 등 국영 부동산 개발업체도 정부로부터 헝다그룹 자산 매입 요구를 받았다.

현재 홍콩증권거래소에 상장한 헝다그룹과 자회사 헝다물업은 지난 4일부터 거래가 중단됐다.

거래 중단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중국 매체는 헝다그룹 경쟁사가 헝다그룹 지분을 대량 구매할 것으로 예상돼 거래를 중단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양지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vxqhae@g-enews.com